전체메뉴 NEW

경제용어사전

ESG채권

 

환경·사회·지배구조 개선 등 사회적 책임투자를 목적으로 발행되는 채권.

2018년 1조5000억원이던 국내 ESG 채권 발행금액은 2020년 39조3000억원으로 급증했다.

발행 기업도 공기업과 은행권 중심에서 점차 제2금융권 및 민간 기업으로 확대되고 있다.

소극적이었던 일반 기업이 줄줄이 ESG 채권 발행에 뛰어드는 데는 국내 기관투자가들의 자금 운용전략 변화가 결정적인 영향을 미치고 있다. ‘큰손’인 국민연금은 2022년까지 전체 운용자산의 절반을 ESG 기업에 투자한다는 목표를 내걸었다. 국민연금은 주식과 채권 위탁운용사를 선정할 때도 ESG 투자 현황을 중요 평가항목으로 반영하기로 했다. 자산운용사들 역시 최근 ESG 펀드를 잇달아 내놓는 등 ESG 투자에 공을 들이고 있다. IB업계 관계자는 “ESG 채권을 발행하면 일반 회사채보다 많은 투자 수요를 확보할 수 있다는 기대가 커졌다”며 “실제로 수요 측면에서 변화가 나타난다면 채권 발행금리 역시 양호한 조건에서 결정될 가능성이 높다”고 진단했다.


채권시장에선 발행 환경 변화에 맞춰 일반 기업들의 ESG 채권 발행이 잇따를 것으로 보고 있다. ESG 경영에 힘을 쏟고 있음을 드러냄과 동시에 양호한 조건으로 채권을 발행할 기회도 잡을 수 있어서다. 증권사들도 일반 기업을 상대로 이런 이점을 설명하며 ESG 채권 발행을 유도하는 영업전략을 펼치고 있다. 한 대형증권사 기업금융 담당자는 “‘같은 값이면 다홍치마’라는 말처럼 조금이라도 유리한 조건으로 자금을 조달할 수 있는 ESG 채권 발행을 권하고 있다”며 “ESG 관련 경영활동을 부각하려는 곳이 늘고 있음을 고려하면 국내 ESG 채권시장에 참여하는 일반 기업은 갈수록 증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 EAIC[East Asian Insurance Congress]

    동아시아 보험회의. 동아시아 지역 보험업계의 협력을 증진시키기 위해 창설된 비정치적·비종교...

  • eMMC[embedded Multi Media Card]

    멀티미디어 카드 인터페이스를 가진 컨트롤러가 결합된 제품으로 주로 스마트폰, 태블릿PC 등...

  • ESCO[energy service company]

    에너지절약전문기업을 말한다. ESCO는 에너지 사용자를대신해 에너지절약 시설에 투자하고 이...

  • EBITDA

    기업이 영업활동으로 벌어들인 현금창출 능력을 나타내는 지표. 이론적으로는 이자비용 및 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