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ESG채권

 

환경·사회·지배구조 개선 등 사회적 책임투자를 목적으로 발행되는 채권.

2018년 1조5000억원이던 국내 ESG 채권 발행금액은 2020년 39조3000억원으로 급증했다.

발행 기업도 공기업과 은행권 중심에서 점차 제2금융권 및 민간 기업으로 확대되고 있다.

소극적이었던 일반 기업이 줄줄이 ESG 채권 발행에 뛰어드는 데는 국내 기관투자가들의 자금 운용전략 변화가 결정적인 영향을 미치고 있다. ‘큰손’인 국민연금은 2022년까지 전체 운용자산의 절반을 ESG 기업에 투자한다는 목표를 내걸었다. 국민연금은 주식과 채권 위탁운용사를 선정할 때도 ESG 투자 현황을 중요 평가항목으로 반영하기로 했다. 자산운용사들 역시 최근 ESG 펀드를 잇달아 내놓는 등 ESG 투자에 공을 들이고 있다. IB업계 관계자는 “ESG 채권을 발행하면 일반 회사채보다 많은 투자 수요를 확보할 수 있다는 기대가 커졌다”며 “실제로 수요 측면에서 변화가 나타난다면 채권 발행금리 역시 양호한 조건에서 결정될 가능성이 높다”고 진단했다.


채권시장에선 발행 환경 변화에 맞춰 일반 기업들의 ESG 채권 발행이 잇따를 것으로 보고 있다. ESG 경영에 힘을 쏟고 있음을 드러냄과 동시에 양호한 조건으로 채권을 발행할 기회도 잡을 수 있어서다. 증권사들도 일반 기업을 상대로 이런 이점을 설명하며 ESG 채권 발행을 유도하는 영업전략을 펼치고 있다. 한 대형증권사 기업금융 담당자는 “‘같은 값이면 다홍치마’라는 말처럼 조금이라도 유리한 조건으로 자금을 조달할 수 있는 ESG 채권 발행을 권하고 있다”며 “ESG 관련 경영활동을 부각하려는 곳이 늘고 있음을 고려하면 국내 ESG 채권시장에 참여하는 일반 기업은 갈수록 증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 EF[Entertainment Factor, EF]

    미래 산업은 자동차나 금융, 철강이 아니라 엔터테인먼트산업이 주도적으로 이끌어 나갈 것이므...

  • E-GMP[Electric-Global Modular Platform]

    현대차 그룹의 전기차 전용 플랫폼. 배터리, 모터 등 동력장치와 충격흡수장치 등을 모두 포...

  • e-커머스 2.0[e-commerce 2.0]

    웹2.0을 기반으로 하는 새로운 e-커머스 서비스를 말한다. 판매자와 구매자 간 의사소통이...

  • EMS[European Monetary System]

    독일, 프랑스, 이탈리아 등 EU 8개국이 통화 안정을 위해 1979년 발족한 일종의 환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