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NEW

경제용어사전

KODEX200선물 인버스2X

 

주가 하락에 베팅하는 ETF의 일종으로 코스피200 선물지수(F-KOSPI200) 지수의 일별 수익률을 두 배 역 추종하는 상품.
코스피200 선물지수가 하루 1% 하락하면 이 ETF가 약 2% 상승 하는 구조다.
KOSPI200 지수 관련 파생상품 및 집합투자기구 등으로 포트폴리오를 구성하고, 필요에 따라 증권의 차입 등 기타 효율적인 방법을 활용한다.

이와 유사한 상품인 'KODEX 인버스'와 'KODEX 코스닥 150선물인버스'역시 주가 하락에 베팅한다.
KODEX 인버스는 코스피 200지수와 반대 방향으로 가도록 설계됐고, KODEX 코스닥150선물인버스 역시 코스닥150 선물지수를 역 추종한다.

레버리지·인버스 ETF는 설계 구조상 장기 투자엔 적합하지 않아 투자에 유의할 필요가 있다는 게 전문가들 조언이다. 기초자산에 해당하는 지수가 등락을 거듭해 제자리로 복귀해도 수익률은 오히려 떨어지는 구조 때문이다. 레버리지 ETF는 기초지수가 방향성을 갖고 오르거나 떨어질 때 투자하면 유리하다. 일반 ETF는 기초지수의 등락폭에 비례해 수익률이 결정되지만 레버리지 ETF는 등락폭의 두 배만큼 수익을 낼 수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기초지수가 횡보하거나 박스권에 빠질 땐 일반 ETF보다도 못한 성적을 낼 수 있다.

예를 들어 기초지수와 ETF 가격을 모두 100이라고 가정하자. 기초지수가 첫날 10% 오르고 둘째 날 10% 떨어지면 일반 ETF의 누적수익률은 -1%가 된다. 100→110→99 순으로 ETF 가격이 바뀌기 때문이다. 레버리지 ETF의 누적수익률은 -4%로 손실 폭이 커진다. 20% 올랐다가 20% 떨어지면 100→120→96 순으로 ETF 가격이 바뀐다. ‘음의 복리효과’가 생기기 때문이다.

일반 ETF보다 수수료도 더 많이 내야 한다. 코스피200지수를 추종하는 ‘KODEX200’ 수수료는 연 0.15%지만 같은 지수를 추종하는 레버리지 ETF인 ‘KODEX 레버리지’ 수수료는 연 0.64%로 네 배 이상 높다. 선물 거래를 동반하기 때문에 관련 거래 비용 부담이 커지기 때문이다.


금융투자업계 관계자는 “레버리지 ETF가 기초지수 기간 수익률의 두 배가 아니라 일간 수익률의 두 배를 추종한다는 점에 주의해야 한다”며 “레버리지 상품은 주가가 오를 것이란 확신이 있는 기간에만, 인버스 상품은 주가가 내릴 것이란 확신이 있는 기간에만 짧게 투자하는 전략을 짜는 것이 유리하다”고 조언했다.

관련어

  • KEDO[Korean Peninsula Energy Developement Organization]

    한반도에너지개발기구. 북한의 경수로 사업추진을 지원하기 위해 구성된 국제 컨소시엄의 명칭....

  • KF-X사업

    총 9조원이 투입되는 한국형전투기(KF-X) 개발 프로젝트. KF-X 외형은 미국 ...

  • KGMP[Korea Good Manufacturing Practice]

    우리나라의 우수 의약품 제조기준. 제조장조의 구조설비를 비롯해 원료의 구입에서부터 보관·제...

  • KOSPI 200 지수

    KOSPI 200지수는 주가지수 선물. 옵션의 거래대상으로 개발된 주가지수이다. 이 지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