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필수사용량 보장공제

 

필수공제는 전기 사용량이 월 200㎾h 이하인 저소비층에 월 4000원 한도로 요금을 깎아주는 제도다. 2018년 기준으로 958만 가구(전체 가구의 49%)가 혜택을 봤으며 총 할인금액은 3964억원이다.

2020년 12월 17일 정부와 한국전력은 전기 요금 개편안을 확정하고 ‘필수 사용량 보장 공제’ 제도를 2021년 7월부터 50%로 축소하고, 2022년 7월 전면 폐지하기로 발표했다.

관련어

  • 표준시[standard time]

    한 국가가 고유로 채택해 사용하는 평균태양시를 말한다. 각국은 영국 그리니치 천문대를 통과...

  • 펭귄효과[Penguin effect]

    펭귄은 먹이를 구하기 위해 바닷물 속에 뛰어들어야 하지만 천적에 대한 두려움 때문에 뛰어들...

  • 피라미드식 판매[pyramiding]

    추가적인 투자의 자금조달을 위해 재무 레버리지나 투자로부터의 장부이익을 이용하는 것. 유효...

  • 페이고원칙[Pay as you go, PAYGO]

    pay as you go란 문장은 "현금으로 지불하다", "지출을 수입 안에 억제하다"라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