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NEW

경제용어사전

프로수르

[Prosur]

이르면 2019년 상반기에 결성된 친미 우파 동맹을 말한다.
좌파 남미국가연합인 우나수르(Unasur)에 대항해 결성된 것으로 우나수르에서 탈퇴한 브라질, 콜롬비아, 칠레, 아르헨티나, 파라과이, 페루, 에콰도르 등 7개 국가가 주축이다.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 ‘친미’ 등을 표방하고 있다.

이들 국가는 친미외교노선과 친시장 경제정책을 표방한다.
그간 남미에서는 아르헨티나의 페로니즘으로 대표되는 좌파 포퓰리즘 정권들이 오랜 기간 대세를 이뤘다. 하지만 2016년부터 브라질 아르헨티나 등 중남미 주요 경제대국이 우파 정권으로 갈아타면서 빠르게 기조가 바뀌고 있다. 특히 최근 베네수엘라 좌파 정권이 자국의 우파 세력을 탄압하는 것이 이들 국가를 결집시키고 있다는 분석이다.

관련어

  • 펀드판매 50%룰

    은행·증권·보험사 등의 금융사가 계열 운용사 펀드를 연간 신규 펀드 판매액의 50% 이내로...

  • 플레어[flare]

    태양 흑점에서 발생하는 폭발 현상. 급격한 에너지가 방출되며 한번에 다수의 흑점군이 출현하...

  • 프롭테크[proptech]

    프롭테크는 부동산 자산(property)과 기술(technology)의 합성어다. 인공지능...

  • 패닉 바잉[panic buying]

    사회・환경 변화 등으로 발생한 심리적 불안때문에 물품을 사들이는 걸 뜻한다. 가격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