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리카도 대등정리

[Ricardian equivalence theorem]

정부 지출이 고정된 상태에서 조세를 감면하고 국채 발행을 통해 지출 재원을 조달하더라도 경제의 실질 변수에는 아무런 영향을 미칠 수 없다는 내용이다.
경제주체가 합리적이며 미래지향적임을 가정하므로 소비이론 중 절대소득가설보다는 항상소득가설이나 생애주기가설에 기초를 두고 있다고 볼 수 있다.

하지만 리카도 대등정리는 제약된 가정에서 도출했기 때문에 성립되기 어려운 경우가 있다. 그중 하나가 유동성 제약이다.

  • 리세스 오블리주[Richesse Oblige]

    지도층의 의무를 강조하는 ‘노블레스 오블리주’처럼 부자에게도 사회적 책임이 뒤따른다는 개념...

  • 루비노믹스[Rubinomics]

    1995-1999년까지 미국 전 재무장관이었던인 로버트 루빈이 추진했던 정책기조로 자유무역...

  • 런플랫 타이어[run-flat tire]

    펑크가 나도 시속 80㎞ 이상으로 100㎞ 안팎의 거리를 달릴 수 있는 고성능·고부가가치 ...

  • 락토페린[lactoferrin]

    락토페린은 강한 항바이러스·항균성 물질로 사람과 젖소의 초유에 가장 많이 들어있다. 락토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