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외화보험

 

외화보험은 미국 달러 등 해당 외화로 보험료를 내고 보험금도 외화로 받는 상품으로 2020년 10월 말 현재 달러 및 위안화 보험이 판매되고 있다.

저금리의 장기화와 환율상승 기대감이 보험사의 신규 수익원 창출 유인과 맞물려 외화보험의 판매규모가 늘어나는 추세이다.

은행의 예·적금처럼 금리연동형 보험상품의 적립금에 적용하는 공시이율은 최소 2% 후반대다. 연 1%대인 외화예금보다 높은 금리가 제공된다.

보험업계는 추가 납입과 중도 인출이 가능한 유니버설 기능까지 더해지면서 예금과 비슷한 효과까지 기대할 수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하지만 외화보험은 보험료와 보험금이 원화 환산 시점 환율에 따라 변동되고 일부 상품의 경우 투자대상 해외채권 수익률을 기초로 만기 환급금 적립이율이 결정되는 등 상품구조가 복잡한 데다 환율 금리 변동 시 피해가 소비자로 전가 될 수 있는 위험을 안고 있다.

  • 언 아웃 방식[earn-out]

    ‘벌어서 나누는’ 방식. 어떤 회사에서 발생이 예상되는 미래 수익을, 판 사람과 산 사람이...

  • 양자 기반 가스 센싱 솔루션

    시설물에 빛을 발사하고 반사된 빛의 파장을 분석해 가스 누출 여부 · 농도를 측정하고, 위...

  • 역외펀드[offshore fund]

    세금이나 각종 규제를 피해 자유롭게 각국의 주식 및 채권 등 유가증권에 투자하기 위해 세율...

  • 유럽연합 집행위원회[European Commission]

    유럽통합 관련 조약을 수호하고 유럽연합(EU) 의 행정부 역할을 담당하는 기구. EU 관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