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NEW

경제용어사전

구동존이

[求同存異]

`서로 다른 점은 인정하면서 공동의 이익을 추구한다’는 뜻의 구동존이는 중국의 외교정책을 설명하는 대표적인 사자성어다.
2016년 9월 5일 중국에서 열린 G20 회의에 참석한 박근혜 대통령과의 한중정상회담에서 시진핑 중국주석은 “한중양국이 구동존이(求同存異)에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시 주석이 구동존이를 언급한 것은 ‘사드 반대 입장을 굽힐 수 없지만 경제 등 다른 분야에서는 협력을 강화하자’는 의미로 풀이된다. 사드 갈등으로 한·중 관계가 파국으로 치달아서는 안 된다는 점을 시 주석도 인정한 것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시 주석의 구동존이에 대해 박 대통령은 “구동존이를 넘어 구동화이(求同化異)를 지향해야 한다”고 화답했다. 구동화이는 ‘공동의 이익을 추구하되 이견이 있는 부분까지 공감대를 확대한다’는 뜻이다. 앞으로 사드 문제와 관련해 중국 측과 전략적으로 소통을 강화하겠다는 의지를 밝힌 것이다.

관련어

  • 광학 마우스[Optical TrackPad, OTP]

    휴대기기에 장착된 패드에서 나오는 빛이 사용자의 손가락 이미지를 인식해 PC의 마우스처럼 ...

  • 결합판매제도(방송)

    광고주가 지상파에 광고를 내려면 중소 방송사에도 의무적으로 광고를 내도록 했던 제도. ...

  • 가격정책

    원래는 기업경영에 있어 판매관리나 구매관리에 이용되는 가격정책을 의미했으나 최근에는 수출과...

  • 검색엔진[Search Engine]

    정보의 바다인 인터넷에서 필요한 정보를 찾기 위한 지도 역할을 하는 것이 검색엔진이다. 찾...