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트럼피즘

[Trumpism]

2016년 미국 공화당 대선 후보로 선출된 부동산 재벌 도널드 트럼프의 극단적 주장에 대중이 열광하는 현상을 말한다.

트럼프는 백인 보수층의 권익을 적극 옹호하는 입장을 견지하면서 유세현장에서 멕시코 이민자를 강간범으로 묘사하거나, 멕시코 불법이민자가 넘어오지 못하도록 미국·멕시코 접경지역에 장벽을 설치하겠다는 등의 언행을 하기도 했다.

또한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의 폐기, 자유무역협정(FTA)재협상, 주한 미군철수와 같은 폐쇄적 고립적 정책을 공약으로 내세우기도 한다.

트럼프의 이러한 주장은 미국정치계에서 수준이하로 평가받고 있으나 백인 보수층을 중심으로 한 대중의 지지를 받고 있는 기현상(트럼피즘)이 일어나고 있는 것도 사실이다.

이에 대해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무엇보다 2008년 금융위기 이후 정체된 임금 수준에 대한 분노가 공화당 대선주자 도널드 트럼프의 열풍에 기름을 붓는 원인이 되고 있다고 진단하기도 했다(2016년 5월11일).

중년 백인남성의 분노와 상실감이 트럼피즘의 배경이 되고 있다는 증거는 미국 럿거스대 존 헬드리치 노동력개발센터가 2010년 9월 미국인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에서도 찾을 수 있다. 리먼사태 이후 높은 실업률 원인을 물었을 때 응답자는 ‘값싼 외국인 노동력’ ‘불법이민’ ‘월가 은행가들’을 가장 큰 이유로 꼽았다.

미국 노동부에 따르면 리먼사태가 한창이던 2007년 12월~2009년 6월 4000만명의 근로자가 해고됐다. 지금도 1400만명이 일자리를 찾거나 시간제 일자리에 매달리고 있다. 25~54세 백인남성의 경제활동참가율도 지속적으로 떨어지는 추세다.

미국의 2016년 4월 기준 실업률은 5%로 2010년 10%의 절반 수준으로 떨어졌다. 하지만 WSJ는 해고된 사람들이 정규직으로 복직하지 못하고 시간제 일자리의 낮은 임금을 받으면서 ‘임금절벽’에 시달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미국 임금상승률은 지난달 1일 기준 3.2%로 7년 가까이 정체상태다.

  • 틈새광고[Interstitials]

    콘텐츠 페이지 사이에 끼워넣는 광고로서 클릭할 수 없게 되어 있다. 비디오나 오디오 기능을...

  • 트리핀의 딜레마[Triffin''s dilemma]

    기축통화 발행국은 기축통화의 국제 유동성을 유지하기 위해 국제수지(경상수지) 적자를 지속해...

  • 토털 리턴 ETF[total return ETF, TR ETF]

    배당을 분배금으로 나눠주지 않고 자동으로 재투자하는 방식의 상장지수펀드(ETF). TR E...

  • 특허협력조약[Patent Cooperation Treaty]

    하나의 발명에 대하여 복수국가에 출원하는 경우, 그때까지 각국에서 하고 있던 특허출원을 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