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NEW

경제용어사전

출산 크레딧제도

 

둘째 아이를 낳으면 12개월, 셋째아의 경우 30개월, 넷째아는 48개월, 다섯째 이상은 50개월의 연금 가입기간을 추가해주는 제도. 자녀 인정 범위에 친생자뿐 아니라 양자ㆍ입양 자녀도 포함된다.

지원받을 수 있는 법적인 자녀는 법률상 혼인 중에 출생한 자, 인지된 출생자, 양자, 양아버지난 새아버지의 성과 본을 따르는 양자, 입양된 자녀이다. 2008년부터 도입 시행되고 있다.

하지만 출산 크레딧제도는 재정부담이 매우 큰 복지정책으로 손꼽힌다.
2015년 10월 19일 강혜련 이화여대 경영학과 교수는 "출산 크레딧 때문에 2083년까지 매년 평균 3조원의 예산이 정부가 부담해야 할 부채로 쌓이게 될 것"이라고 지적한 바 있다.

  • 총자본투자효율[productivity of capital, gross value-added to total assets]

    기업에 투자된 총자본이 1년 동안에 어느 정도의 부가가치를 산출하였는가를 나타내는 비율로 ...

  • 친수구역[親水區域]

    4대강 등 국가하천 개발사업을 통해 자연환경이 개선된 구역이다. 하천 양쪽 2㎞ 이내 지역...

  • 총효용

    일정 기간 동안 상품을 소비함으로써 얻을 수 있는 주관적인 만족의 총량

  • 초민감 품목군[highly sensitive track]

    자유무역협정시 관세 철폐 제외, 관세 유지, 계절 관세, 관세 부분 감축 등의 각종 보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