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NEW

경제용어사전

KTOP30

 

유가증권시장과 코스닥의 30개 우량 종목으로 구성되는 지수로 2015년 7월 13일 첫선을 보인다.
KTOP30에 포함된 30개 ‘초우량 종목’에는 시장 전체의 업종별 비중을 반영해 에너지 1개, 소재 4개, 산업재 5개, 자유소비재 5개, 필수소비재 2개, 금융 4개, 정보기술(IT) 7개, 통신서비스 1개, 건강관리 1개가 선발됐다. 삼성전자와 네이버, 아모레퍼시픽, 삼성화재, 현대글로비스, LG화학 등 주요 종목이 이름을 올렸다.

그간 국내 증시를 대표하는 지수로는 코스피지수가 활용되고 있지만 유가증권시장 전체 상장사(760종목)로 구성돼 수치상의 변동폭이 크지 않다. 반면 미국 다우지수, 독일 DAX지수, 프랑스 CAC지수, 홍콩 항셍지수 등은 30~50개 초우량 종목의 주가평균(다우지수)이나 시가총액을 기준으로 지수를 산출한다. 한국 증시가 ‘전체 평균’ 방식으로 점수를 매기고 있는 데 비해 해외 주요 증시는 ‘우등생 평균’으로 평가한 까닭에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후 한국 증시만 장기 박스권에 갇혀버렸다는 주장도 제기된다. 코스피지수는 기준지수(1980년 기준) 대비 19배 상승했는데 한국 국내총생산(GDP)이 1980년 대비 36배 늘어난 것을 감안하면 한국 경제의 성장률을 제대로 담아내지 못했다는 설명이다.

  • K택소노미

    환경부와 금융위원회가 공동으로 제정하고 있는 한국형 녹색금융 분류체계다. K택소노미는 모든...

  • K반도체 전략

    한국이 2030년까지 글로벌 반도체 공급망을 주도하도록 하기 위해 한국내에 세계 최고 반도...

  • K포맷 수출

    국내 예능, 드라마의 기본 콘셉트부터 구성, 제작방식 등을 해외 제작사에 판매하는 것을 말...

  • KOREASAT

    델타 II 사업의 일환으로 1995년 8월 출범한 한국의 제1세대 통신 및 방송위성이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