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화평법

 

모든 신규 화학물질과 연간 1t 이상 제조·수입·판매하는 기존 화학물질을 매년 당국에 보고하고 등록 절차를 거치도록 한 것으로 ‘화학물질의 등록 및 평가 등에 관한 법률’의 줄임말이다.

화학물질 수입·판매업체들에 적용되지만 물질을 사용하는 제조업체들도 영향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화학물질의 위해성 여부를 판단하기 위한것으로 2013년 5월 제정되었으며 2015년 1월1일부터 시행돼고 있다. ‘화학물질 등록과 평가에 관한 기준’을 유럽의 화평법 수준으로 높인 것이 골자다. 화학물질이 위해 물질로 판정이 나면 기업은 해당 화학물질을 사용할 수 없고 대체물질을 써야 한다.


신규물질(연 100KG이상 취금) 등록 규제는 일봅(연1T이상 취급)보다 10배, 미국(연 10T 이상 취급)보다는 100배나 강도가 높다.

관련어

  • 힌덴부르크 오멘[Hindenburg omen]

    증시에서 각종 지표를 바탕으로 대폭락을 예측하는 기술적 기법 중 하나다. 1년래 최고점과 ...

  • 한정의견[qualified opinion]

    회계사가 감사수행 결과 재무제표에 중요한 영향을 미치는 감사 범위의 제한 또는 회계처리방법...

  • 환리스크

    환율 변동에 따라 발생하는 위험을 말한다. 예를 들어 달러화가 예상치 못하게 급격하게 상승...

  • 흑삼병

    음봉이 3일 연속 나타나는 것. 일반적으로 하락세로 반전될 가능성이 높다는 것을 암시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