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볼륨 존

[volume zone]

연간 가처분소득이 5000~3만5000달러인 신흥국의 중간 소득층시장, 즉 ‘대중 소비 시장’을 지칭하기 위해 일본 기업들이 만든 용어다 브릭스(BRICs)와 동남아·아프리카·중남미 등 신흥 지역에 급속도로 확대돼 2005년 16억명에서 2013년에는 20억명이 넘을 것으로 추정된다. 신흥국 중산층과 선진국 저소득층이 주로 해당한다.

  • 버스전용차로

    허가받은 버스만 통행하도록 함으로써 대중교통수단인 버스의 통행 속도를 높이고 도로의 정체를...

  • 브라운필드형 투자[brownfield investment]

    해외진출을 할 때 이미 지어진 설비나 빌딩을 사들여 진출하는 것이다. 새로 땅을 매...

  • 바이오시밀러[Biosimilar]

    특허가 만료된 오리지널 바이오의약품(biomedicine)을 본 따 만든 의약품이다. 후...

  • 분수효과

    서민과 저소득층의 소득 증대가 총수요 진작과 경기 활성화로 이어져 궁극적으로 고소득층의 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