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처머니

[Chermany]

막대한 무역흑자를 내고 있는 중국(China)과 독일 (Germany)를 합친 말. 2010년 3월 영국 파이낸셜타임스 (FT) 칼럼니스트인 마틴 울프가 수출대국 1위 중국과 2위 독일을 묶어 지칭하면서 처음 사용했다. 마틴 울프는 이들 두 나라는 막대한 무역흑자를 즐기고 있지만 이로 인해 세계경제는 약화되고 있다면서 중국과 독일이 수출을 계속하면서 상대국에 부채를 줄이라고 요구하는 것은 앞뒤가 맞지 않는다고 꼬집었다.

  • 채권추심업무[collection service]

    금융기관과 카드회사, 백화점 등 대형 유통업체들의 불량채권을 대신 회수해주는 업무로서 우리...

  • 최초 주택구입자 자금지원제

    2001년 7월부터 시행된 제도로 대출자격은 만 20세 이상 무주택세대주(단독 세대주 포함...

  • 창시상품

    소비자의 시간효용을 극대화시켜주는 상품과 서비스를 말한다. 소비자의 24시간은 수면 식사 ...

  • 청약사무취급단

    발행주식의 청약을 받아 투자자에게 매출하는 업무를 담당하는 청약사무취급단은 주간사회사가 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