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카드뮴

[cadmium]

은백색의 금속으로 자연 환경에서는 산소, 염소, 황과 같은 원소와 결합하여 여러 가지 화합물 형태로 존재한다. 산업에서 사용되고 있는 대부분의 카드뮴은 아연, 납, 구리 광석을 녹일 때 부산물로 얻어진 것이다. 주로 배터리, 색소, 금속 도금, 플라스틱 등에도 많이 사용된다. 카드뮴이 체내로 들어오면 배출되지 않고 몸속에 남아 있게 되므로, 비록 적은 양이라도 오랫동안 계속 노출될 경우 심각한 카드뮴 농도까지 농축될 수 있다.

그럴 경우 호흡곤란, 흉부압박감, 식용부진, 심폐기능부전을 일으키며 심하면 사망까지 이르게 되는 공해병을 일으키는 대표적인 유해중금속이다. 특히 카드뮴 중독증을 ''이타이이타이병''이라고도 한다.

  • 크롬 북[chrome book]

    구글이 2011년 5월 11일 발표한 노트북. 크롬북의 외형은 노트북과 유사하지만 일반 노...

  • 크라우드소싱[Crowdsourcing]

    군중(crowd)과 ''아웃소싱 (outsourcing)''을 합성한 말로 인터넷을 통해 ...

  • 콘크리트 컨슈머[concrete consumer]

    광고의 홍수 속에서기업의 홍보와 마케팅 활동에 무관심해 지고 있는 소비자를 뜻한다.

  • 카폭섬유

    필리핀, 인도네시아, 미얀마 등 동남아 지역에서 자라고 있는 카폭 나무 열매에서 추출한 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