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포이즌 풋

[poison put]

포이즌 풋은 해당 기업이 채무를 일시에 상환하는 제도로 채권자의 권리를 보호하는 장치이다. 하지만 포이즌 풋은 적대적 M&A를 피하는 방법으로도 쓰인다. 적대적 M&A 시도가 있을 때 해당 기업이 은행 등에 채무를 일시에 상환, 기업가치를 급격히 떨어뜨려 인수 대상으로서의 매력을 잃게 만든다. 기업 사냥꾼에게는 독과 같다 해서 포이즌 풋이라는 이름이 붙었다. 우리나라에서는 2010년 6월 하이닉스반도체가 처음으로 이 제도를 도입했다.

  • 피코 프로젝터[PICO Projector]

    스마트 폰과 같은 모바일 기기와 연결하여 다양한 콘텐츠를 빔 프로젝트 화면으로 보여주는 휴...

  • 퍼플오션[purple ocean]

    레드오션(red ocean)과 블루오션(blue ocean)의 중간개념이다. 완전히 새로운...

  • 포스트 브릭스[post-BRICs]

    신흥시장의 대표주자인 브릭스(BRICs)국가의 성장이 주춤해지는 사이 이들을 뒤이을 것으로...

  • 플러그 앤드 플레이[plug and play]

    하드웨어가 추가로 장착될 때 해당 하드웨어가 어떤 종류인지 스스로 인식할 수 있는 장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