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포이즌 풋

[poison put]

포이즌 풋은 해당 기업이 채무를 일시에 상환하는 제도로 채권자의 권리를 보호하는 장치이다. 하지만 포이즌 풋은 적대적 M&A를 피하는 방법으로도 쓰인다. 적대적 M&A 시도가 있을 때 해당 기업이 은행 등에 채무를 일시에 상환, 기업가치를 급격히 떨어뜨려 인수 대상으로서의 매력을 잃게 만든다. 기업 사냥꾼에게는 독과 같다 해서 포이즌 풋이라는 이름이 붙었다. 우리나라에서는 2010년 6월 하이닉스반도체가 처음으로 이 제도를 도입했다.

  • 프롭테크[proptech]

    프롭테크는 부동산 자산(property)과 기술(technology)의 합성어다. 인공지능...

  • 피오나 주부[piona]

    애니메이션 ‘슈렉’의 피오나 공주에서 따온 신조어(新造語). 아침 저녁에는 억척스런 전업 ...

  • 패밀리 카[family car]

    가족 중심의 차를 말한다. 미국에서부터 쓰이기 시작했으며 주로 스테이션 왜건과 미니밴 등을...

  • 파워트레인[power train]

    엔진의 발생 동력을 전달하는 동력전달장치를 말한다. 클러치를 포함한 변속기(미션)부터 추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