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차이메리카

[Chimerica]

미국의 역사학자 니얼 퍼거슨 (Niall Ferguson) 하버드대학 교수가 2007년 말 ''금융의 지배(The ascent of money)''라는 책에서 소개한 용어로 중국(China)과 미국(America)을 합성해 만들었다. 미국과 중국이 각각 소비와 생산의 역할을 나눠 담당하면서 상호의존적 관계 속에 발전해 왔음을 나타낸다.

중국은 ''메이드 인 차이나'' 상품을 대규모로 사주는 미국이 있어 두자릿수 성장을 지속할 수 있었고 미국인들은 수출로 번 달러를 미 국채에 투자하는 중국 덕에 낮은 이자율로 돈을 빌려 풍요로운 생활을 할 수 있었다. 두 나라의 공생관계가 바탕에 깔려 있다.

차이메리카 이후에는 미국 주도의 ‘팍스 아메리카나’가 재연될 것인지 아니면 중국 중심의 ‘팍스 시니카’ 시대가 도래될 것인지 판가름 날 것으로 예상된다.

  • 초자동화[hyper-automatio]

    공장 내 모든 작업을 자동화해 초(秒)단위 스피드로 생산하는 체제. 가이젠(개선)의 국가...

  • 침구술

    동양의학에서 물리요법의 분야를 차지하는 것으로 침과 뜸으로 인체의 경혈에 자극을 줌으로써 ...

  • 총계정원장[general ledger]

    사업의 모든 재무적 보고계정을 포함하는 공식적 원장. 그것은 자산과 자본과 부채계정을 차감...

  • 차팬디아[Chapandia]

    중국과 인도, 일본 세 나라가 뭉친 현상을 일컫는 용어. 중국과 인도가 만나 친디아(Ch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