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대차대조표 불황

[balance sheet recession]

가계 빚이 많아 정부가 경기 부양책을 내놓아도 소비나 투자로 이어지지 못하는 현상을 말한다. 이는 자산가격의 하락으로 기업이나 가계의 부채 부담이 커졌을 경우 경제 주체는 차입금을 최우선적으로 상환하기 때문이다.

이 개념은‘잃어버린 10년’으로 불리는 1990년대 일본의 장기 불황을 설명하는 경제학 이론에서 나온 것으로 리처드 쿠 일본 노무라종합연구소 수석 연구원이 이 용어를 만들고 이론을 정립했다.

그 이후 세계 각국의 불황을 설명하는 일반 용어가 됐다. 미국에선 벤 버냉키 전 미국 중앙은행(Fed) 의장이 2007년 금융위기 이후 몇 차례 언급하면서 주목받았다.

  • 데미스 하사비스[Demis Hassabis]

    영국의 인공지능 과학자이자 구글 딥마인드의 대표. 1976년 7월 27일 영국 북런던에...

  • 둥팡차이푸[東方財富]

    중국의 대표적인 시장·금융정보 데이터 플랫폼으로 자회사인 온라인 증권사 둥팡차이푸증권은 다...

  • 단지형 다세대주택제도

    100가구 미만의 다세대·다가구주택 건설을 촉진하기 위해 놀이터, 관리사무소 등의 시설기준...

  • 단일염기다형성[Single Nucleotide Polymorphism, SNP]

    세포 핵속의 염색체가 갖고 있는 30억 개의 염기서열중 개인의 편차를 나타내는 한 개 또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