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1:10:100

 

페덱스(Fedex)의 서비스법칙에서 유래한 용어로, "불량이 생길 경우 즉각 고치는 데는 1의 원가가 들지만, 책임 소재나 문책 등의 이유로 이를 숨기고 그대로 내보낼 경우 10의 원가가 들며, 이것이 고객의 손에 들어가 클레임으로 되돌아오면 100의 원가가 든다"는 것이다.

  • 11·11 옵션쇼크

    2010년 11월11일 발생한 도이치증권의 대규모 시세조종 의혹 사건. 도이치증권은 유가증...

  • 1394

    미국전기전자학회(IEEE)가 표준화한 컴퓨터와 비디오 카메라, 오디오, TV 등 전자 장치...

  • 1차 계통[primary system]

    원자력 발전소 설비는 1차 계통, 2차 계통으로 구분된다. 계통은 영어의 `시스템(syst...

  • 10나노급 8Gb LPDDR5[8Gb low power double data rate 5]

    삼성전자가 2018년 7월 17일 세계최초로 개발했다고 발표한 최신 반도체. 기존의 플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