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노로바이러스

[norovirus]

사람에게 식중독을 일으키는 바이러스. 흔히 식중독은 고온다습한 여름철에 잘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지만 노로바이러스는 겨울에 유독 기승을 부리는 식중독균이다. 겨울철 노로바이러스 식중독이 잦은 이유는 기온이 낮아 어패류나 해산물이 상하지 않을 거라는 생각에 익히지 않고 먹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따르면 2016~2020년 발생한 노로바이러스 식중독 230건 중 63%가 겨울에 집중됐다.

<증상>
노로바이러스 감염증은 노로바이러스로 오염된 식품 또는 음료를 섭취하거나 이에 감염된 환자와의 접촉을 통해 전파된다. 전염성이 강해 사회복지시설, 학교 등 사람이 많이 모인 곳에서 집단으로 발병하는 사례가 흔하다. 보통 1~2일 잠복기를 거친 뒤 구토, 메스꺼움과 함께 오한, 복통, 설사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근육통, 권태, 두통, 발열 등을 유발하기도 한다. 소아에게는 구토, 성인에게는 설사가 흔하다. 탈수 증상이나 심한 복통으로 진행되기도 한다.
영유아나 노인은 합병증을 일으킬 우려가 있어 주의해야 한다. 노로바이러스 감염은 장에 염증을 일으키지 않아 설사에 피가 섞이지는 않는다.

<특징>
노로바이러스는 소장이나 대장에서 증식한다. 영하 20도에서도 살아남고, 60도 열로 30분간 가열해도 감염성이 유지될 만큼 생명력이 꽤 강하다. 하지만 100도 이상 끓는 물로 1분간 가열하면 완전히 살균 가능하다.


<감염 및 예방>
감염자의 대변이나 구토물, 접촉한 물건을 통해 오염되고, 바이러스가 입을 통해 들어와 감염을 일으킨다. 입자 10개만으로 감염될 만큼 전염성도 높다.

가장 좋은 예방법은 손 씻기다. 과일과 채소는 흐르는 물에 여러 번 씻어 먹고 생굴과 조개, 회 등 어패류나 수산물은 익혀서 먹어야 안전하다.

<치료>

감염을 예방할 백신도 없고, 치료 항생제도 없다. 대부분 치료하지 않아도 자연스레 증세가 없어진다. 하지만 증상이 3일 이상 지속되거나 구토와 설사가 심하면 병원을 찾아 치료를 받아야 한다. 계속되는 구토와 설사로 탈수 증세가 심해질 수 있으니 지속적인 수분 섭취도 필요하다.

  • 뇌졸증

    뇌졸중은 혈관이 터지는 뇌출혈과 혈관이 막히는 뇌경색으로 나뉜다. 갑자기 마비 증상을 호소...

  • 내국장신용어음[Local L/C Bills]

    물품공급업자가 내국신용장 또는 원화표시 수출신용장 개설의뢰인을 지급인으로 하여 발행한 일람...

  • 네팅시스템[netting system]

    국제간 자금의 인도 및 인수관계가 존재할 경우 최종적으로 그 차액분(네트 포지션)의 인도에...

  • 님비현상[NIMBY syndrome]

    ''내 집 뒷마당은 안된다(Not In My Back Yard)''는 뜻으로 혐오 시설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