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단기금융시장

[short-term money market]

단기금융시장은 만기가 1년 이내인 금융상품이 거래되는 시장이다. 주로 정부, 금융기관, 우량기업 등 자금거래 규모가 크고 신용도가 높은 거래자들이 일시적으로 현금이 부족하거나 과잉상태에 있을 때 자금 과부족을 조절하는 시장으로 자금 도매시장의 성격이 강하다. 단기금융시장이 발달하면 거래자들은 장래의 지출에 대비해 보유해야 할 현금량을 줄일 수 있다. 현금보유(무이자) 대신 단기라도 자금을 놀려 자금을 효율적으로 운용할 수 있다는 뜻이다. 자금을 단기로 운용할 시장이 없다면 그만큼 손해가 커지기 때문에 결국 단기금융시장은 유휴자금의 보유에 따른 기회비용을 줄여줌으로써 금융효율을 증대시킬 수 있는 시장이라고 할 수 있다.

단기금융시장의 금리는 시장 참여자들의 자금사정을 반영하여 수시로 변동한다. 이러한 금리변동은 금융기관의 자금조달비용 등에 영향을 미쳐 금융기관의 대출량이나 대출금리를 변동시키고 장기금융시장금리까지 움직여 금융시장 전체에 영향을 준다. 상품별로 단기금융시장에서 차지하는 비중을 보면 기업어음이 가장 높고 통안증권과 CD가 그 뒤를 따른다. 반면 콜시장과 재정증권시장은 미미한 수준에 그치고 있다.

  • 디제라티[digerati]

    디지털(digital)과 지식계급을 뜻하는 리테라티(literati)의 합성어로 새로운 밀...

  • 담보부사채[mortgage bond]

    기업체가 회사채의 원리금을 보장하기 위하여 부동산 등의 담보물을 신탁회사에 맡기고 이를 근...

  • 다마[大 女+馬]

    다마는 본래 중국어로 ‘큰어머니’라는 뜻이다. 요즘은 부동산 재테크로 부를 일군 40~50...

  • 디노미네이션[denomination]

    한 나라의 화폐를 가치의 변동없이 모든 은행권 및 지폐의 액면을 동일한 비율의 낮은 숫자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