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환시채

 

"외환시장안정용국고채"의 줄임말로 원화가치의 급격한 상승(환율 하락)을 막고 투기적 외환의 유입에 따른 악영향을 방지하기 위해 발행된다. 2003년 11월부터 국고채에 통합돼 발행되고 있으며, 국고채 발행대금은 공공자금관리기금을 경유해 외국환평형기금으로 유입된다.

외화 외평채는 부족한 외화조달을 위해 일본이나 미국 등 해외시장에서 발행하며 외환위기때와 같은 환율 급등(원화가치 하락)이나 급격한 외화자금 유출을 막는데 사용된다. 기준금리에 발행국가의 신용도를 고려해 가산금리가 붙여 발행되므로 최근에는 국제금융시장에서 우리나라 신인도를 평가하는 지표로 주로 활용되고 있다. 환시채와 외평채는 국회가 승인한 연간 한도내에서 재정경제부장관이 발행하며, 한국은행이 발행과 세부 운용, 관리사무를 맡고 있다.

  • 향미증진제

    MSG처럼 식품의 풍미를 돋우기 위해 쓰이는 조미료의 역할을 하는 식품첨가물들을 가리키는 ...

  • 핵심성 예금

    은행이 적은 비용(금리)으로 자금을 조달할 수 있는 예금으로 저원가성 예금으로도 불린다. ...

  • 환경친화적 자동차

    전기차, 수소차, 태양광차, 하이브리드카, 플러그인하이브리드카(PHEV) 또는 대기환경보전...

  • 환차손익

    외환차손익은 외화자산의 회수나 외화부채의 상환시에 발생하는 손익을 의미하며 외화환산손익이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