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정크 본드

[junk bond]

정크(junk)는 ‘쓰레기’를 뜻하는 말로, 그대로 해석하면 ‘쓰레기 같은 채권’을 의미한다. 일반적으로 기업의 신용 등급이 아주 낮아 회사채에서 발행할 수 없는 기업이 발행하는 회사채다.

‘고수익 채권’ 또는 ‘열등채’라고 한다. 원리금 상환에 대한 불이행 위험이 큰 만큼 이자가 높기 때문에 중요한 투자 대상이 된다.

1970년대 미국 정크본드 시장의 대부로 불렸던 마이클 밀켄이 하위 등급 채권을 정크라고 부른 데서 유래했다. 당시 신용도가 높은 우량 기업이 발행한 채권 중 발행 기업의 경영이 악화돼 가치가 떨어진 채권을 가리켰다. 하지만 최근에는 성장성은 있지만 신용 등급이 낮은 중소기업이 발행한 채권이나 인수·합병(M&A)에 필요한 자금을 조달하기 위해 발행한 채권 등을 포함하는 넓은 개념으로 사용하고 있다


채권등급으로 치면 미국 양대채권평가기관인 무디스사의 신용등급이 B4이하이거나 스탠더드 푸어사의 등급이 BB이하인 채권을 말한다. 정크본드의 특징은 무엇보다 높은 이자율과 그에 상응하는 높은 위험도라 할수 있다. 한때 정크본드와 M&A로 미국 5대증권사에 올랐던 드렉셀사가 과도한 정크본드투자로 지난 1989년 파산한 전례가 있다.

  • 주가드[Jugaad]

    1. 인도에서 주변에 굴러다니는 재료를 끌어모아 만든 엉성한 차를 말한다. 낡은 지프에서 ...

  • 지정가

    주식 매매 시 가격을 지정해 주문하는 것

  • 제1선자금[first facility]

    한 나라가 직접가지고 있는 외환보유고를 말한다.

  • 적립식펀드투자

    매달 일정액을 불입해서 주식이나 채권등에 투자하는 펀드로 은행의 적금과 증권식투자의 장점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