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가계부실위험지수

[household debt risk index, HDRI]

가계의 소득과 자산을 바탕으로 채무상환능력을 측정하는 지표이다. 가계의 소득은 가구의 수입을 나타내고, 자산은 금융자산과 실물자산을 포함한다.

이 지표는 원리금상환비율(DSR)과 부채/자산비율(DTA)을 합친 것으로, DSR은 소득에 대한 채무상환부담을, DTA는 자산에 대한 채무비중을 보여준다.

가계부실위험지수는 DSR이 40%, DTA가 100%인 경우를 기준으로 100으로 정해져 있다. 이 기준보다 높은 경우 ‘위험가구’로 분류하며, 위험가구는 ‘고위험가구’, ‘고DTA가구’, ‘고DSR가구’로 나눌 수 있다. 고위험가구는 소득과 자산 모두 부족한 가구이고, 고DTA가구는 자산이 부족한 가구이고, 고DSR가구는 소득이 부족한 가구이다. 하지만 위험도가 높다고 해서 바로 채무상환에 실패한다는 뜻은 아니다.

  • 국제결제은행[Bank for International Settlement, BIS]

    1930년 스위스 바젤에서 미국을 비롯한 서방 12개국의 공동출자로 제1차 세계대전 이후 ...

  • 국제적 공중보건비상사태[Public Health Emergency of International Concern, PHEIC]

    세계보건기구(WHO)가 심각한 질병이 세계적으로 유행할 우려가 있는 경우 선포하는 것. ...

  • 기능성게임[serious game]

    단지 재미나 즐거움을 추구하기 위해 게임을 하는 것에서 한 단계 발전해, 그 안에서 무언가...

  • 근저당 설정비

    은행이 담보대출용 근저당을 설정할 때 드는 비용으로 등기비, 법무사 수수료, 감정평가 수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