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혁신형 소형모듈원자로

[i-SMR]

정부가 2030년대 세계 원전 시장에 진출하기 위해 차세대 SMR을 개발하는 사업이다.

과기정통부가 2023년부터 6년간 총 3992억원을 투입해 i-SMR 핵심기술 개발과 검증, 표준 설계를 수행할 예정이며 여기에 한수원을 비롯해 한국원자력연구원과 산업체 등이 참여한다.

2023년 1월 17일 'SMR 안전규제 방향 마련을 위한 전문가 세미나’에서 i-SMR 사업단이 혁신형 소형모듈원자로(i-SMR)의 세부 구조 및‘i-SMR 심층방어 설계안'을 최초로 공개했다.

심층방어 설계안은 원안위 등 규제기관이 다단계로 검증한다. 2023년에 포괄적 규제 요건이 마련되면 사업단은 2024년부터 표준설계에 들어간다. 2028년 검증 및 인허가를 마치고 최종 인가를 받을 예정이다.

설계안에 따르면 i-SMR은 전기 출력 기준 170㎿ 노심을 가진 일체형 원자로 4개로 구성될 예정이다. 냉각수 내 붕산을 없애 폐기물 발생량을 줄이고 노심 안전성을 높이는 ‘무붕산 운전’ 등 신기술 등을 도입한다. 방사성 물질의 외부 유출을 막기 위한 핵연료 피복재, 원자로 건물 내·외벽 등 5중 방벽을 갖춘다.


원자로는 지표면의 흙을 30m가량 파 내려간 뒤 나오는 단단한 암반층 위에 건설한다. 노심 온도가 설계 온도보다 15% 이상 올라도 견딜 수 있도록 하고 출력 대비 두 배 이상 많은 냉각수를 보유하도록 할 예정이다.

각 원자로는 30㎝ 이상 두꺼운 철제형 격납용기로 밀폐한다. 대기압의 최대 40배 수준 고압에도 견딜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현행 상용 원전의 여덟 배 수준이다. 만약의 사태에도 내부 진공을 유지하며 방사성 물질의 외부 방출을 막고 발화 및 폭발 현상을 원천적으로 차단한다.

원자로 위에는 민간 항공기 충돌도 견딜 수 있는 발전소 건물을 짓는다. 전체 발전소 부지는 축구장 넓이 정도에 불과하다. 방사성 물질이 유출됐을 때 사람의 접근을 금지하는 면적을 발전소 부지 내부에 그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목표다. 현재 원전 사고 시 반경 30㎞ 이내의 주민을 대피시키는 것과 비교해 차이가 크다.

모든 안전 계통은 전기 공급이 끊겨도 작동할 수 있도록 설계한다. 외부 전력이 필요한 펌프를 이용해 냉각재를 순환시켜야 하는 대형 상업 원전과 달리 자연대류를 통해 냉각재를 순환시킬 수 있게 하는 것이 핵심이다.

김한곤 i-SMR 사업단장은 “모든 인간은 실수할 수 있고 모든 기계는 고장 날 수 있다는 것을 염두에 둔 설계가 심층방어 설계”라며 “i-SMR의 사고 위험은 10억 년에 한 번에 불과할 정도”라고 했다. 한국이 체코에 수출하는 최신형 상업용 원자로 APR1000 사고 확률의 1000분의 1 이하 수준이라는 설명이다.

SMR은 출력이 대형 상업 원전의 5분의 1 수준인 차세대 소형 원전이다. 원전의 핵심 기기인 원자로, 증기발생기, 냉각재 펌프, 가압기 등을 하나의 용기로 모듈화했다. 대형 상업 원전에 비해 안전성이 높고 입지 선정이 자유롭다. 세계 SMR 시장이 2035년 630조원 규모로 성장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한국은 2012년 세계 최초로 SMR 개발에 성공했다. 하지만 탈원전 정책 등의 영향으로 사업화 시기를 놓쳤다. 그사이 미국 프랑스 러시아 중국 등이 80종 이상의 SMR 노형 개발을 추진하며 각축을 벌이고 있다.

  • 한강 초고층개발

    한강을 병풍처럼 가로막는 성냥갑 아파트를 없애는 대신 초고층 건물을 허용해 스카이라인을 정...

  • 환매조건부 채권[repurchase agreements, RP]

    일정 기간이 지난 뒤 확정금리를 보태어 다시 사주는 조건으로 판매하는 채권을 말한다. 크게...

  • 학습 분석 기술[learning analytics]

    학습자로부터 발생하는 다양한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분석해 효과적인 학습 모델을 구축하는 기술...

  • 확률형 아이템

    확률형 아이템은 게임에서 무작위로 얻을 수 있는 아이템을 말한다. 이는 게임 회사가 일정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