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만기매칭형 채권 ETF

 

만기까지 채권 이자 수익을 얻다가 기한이 만료되면 원금 상환이 이뤄지는 상품이다. 금리 변동에 따른 채권 가격 등락 위험을 최소화할 수 있다.

만기매칭형 채권 ETF는 금리 변동에 따른 위험이 기존 채권형 ETF보다 낮다. 만기에 가까워질수록 듀레이션(투자자금의 평균 회수 기간)이 점점 줄어들기 때문이다. 듀레이션이 길면 금리 변동 위험성도 높아진다. 기존 채권형 ETF는 듀레이션 변화가 거의 없어 시장금리 등락에 따라 가격이 크게 변했다. KB증권 관계자는 “만기매칭형 채권 ETF는 장외 채권을 직접 매수해 만기 보유하는 것과 비슷한 투자 효과가 기대되는 상품”이라고 했다.

매달 분배금을 받을 수 있다는 것도 장점이다. 만기매칭형 채권 ETF는 보유한 채권에서 발생하는 이자 수익을 재원으로 매월 분배금을 지급한다. 안정적인 현금 흐름 확보가 필요한 투자자들에게 좋은 투자 선택이 될 수 있다는 설명이다. 만기 이전에 매도해 시세 차익을 거두는 것도 가능하다. 투자 기간 중 시장금리 하락으로 보유한 채권 가격이 올랐다면 중도에 ETF를 매도해 시세 차익을 실현할 수 있다.

  • 메이드 위드 차이나[Made with China]

    세계시장에서 중국산제품에 대한 저가 이미지를 극복하기위한 중국의 새 이미지 전략을 말한다....

  • 미니LED TV

    백라이트에 들어가는 LED 크기를 줄인 TV를 일컫는다. LCD TV의 단점인 명암비를 개...

  • 미투 캠페인[MeToo Campaign]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자신의 성폭력 피해사실을 고백함으써 성범죄의 심각성을 알리기 위...

  • 메타볼로믹스[metabolomics]

    인간 대사체를 진단 분석해 숨어 있는 돌연변이를 찾아내는 학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