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라이엇블록체인

[Riot Blockchain]

미국의 비트코인 채굴기업. 2022년 현재 채굴량 기준으로 북미 지역 2위 회사다.
나스닥에 상장되어 있으며 2022년 4월 20일 현재 시가 총액은 2조 250억원이다.

라이엇블록체인은 2000년 7월 미국 캘리포니아에서 생명공학회사로 출발했다. 2017년 블록체인과 암호화폐에 주력하기 시작하며 현재 사명으로 바꿨다. 회사 매출의 약 90%가 비트코인 채굴에서 나온다. 채굴한 비트코인 대부분은 라이엇블록체인 소유가 된다.

2021년말 회사가 보유한 비트코인은 4884개다. 마이클 콜로네세 크립토&블록체인 애널리스트는 “라이엇블록체인은 하루 평균 16~17개의 비트코인을 채굴할 수 있다”며 “비트코인 가격을 5만달러로 상정하면 회사는 하루 평균 82만5000달러(약 9억9900만원)의 채굴 수익을 내는 것”이라고 했다.

비트코인 가격이 상승하면 뉴욕증시에서는 라이엇블록체인이 주목받는다. 최근 전체 비트코인 2100만 개 중 1900만 개의 채굴이 완료됐다. 전문가들은 2030년에는 비트코인 99%의 채굴이 끝나 신규 공급이 중단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앞으로 채굴 가능한 비트코인 수량이 줄어들었다는 점이 부각됐던 2016년과 2020년에 비트코인 가격은 상승세를 보였다. 비트코인의 희소성에 주목한 투자자가 몰려서였다.

라이엇블록체인 주가와 비트코인 가격의 상관관계는 분명하다. 김경민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지난 5년간 둘의 상관계수가 0.88이었다고 분석했다. 상관계수가 1에 가까울수록 두 변수 사이 상관도가 강함을 의미한다. 비트코인 상승기에는 상관계수가 더 커진다. 비트코인 가격 상승기였던 2020년에는 0.96까지 올랐다.

매출도 가파르게 증가
라이엇블록체인 주가는 비트코인 가격보다 높은 상승률을 보여 왔다는 평가를 받는다. 2020년 비트코인 가격이 307% 오르는 동안 라이엇블록체인 주가는 1000% 넘게 뛰었다.

매출도 가파르게 증가하고 있다. 2021년 라이엇블록체인의 매출은 2억1300만달러로, 전년 대비 1665% 증가했다. 순손실은 2018년 5800만달러였으나 지난해에는 800만달러로 축소됐다. 인수합병(M&A)을 통해 몸집도 불려가고 있다. 2021년 경쟁사인 채굴기업 윈스톤을 인수했고 전기장비공급사 ESS메트론도 품었다.


비트코인에 비해 채굴기업이 집중적인 규제를 당할 위험이 크지 않은 것도 투자자의 눈길을 끄는 요인이다. 금융정보업체 팁랭크에 따르면 라이엇블록체인의 평균 목표주가는 44.25달러다. 2022년 4월 4일 종가(20.69달러) 대비 113.87%의 상승 여력이 있다.

  • 리볼빙[revolving]

    카드 회원의 이용대금에 대해 매월 대금결제시 카드사와 회원이 미리 약정한 청구율이나 청구액...

  • 리자드형 ELS

    원금손실 위험을 낮추고 상환 기간은 앞당긴 주가연계증권(ELS) 상품. 리자드형은 하락장에...

  • 레몬법[Lemon Law]

    자동차와 전자 제품에 결함이 있을 때 제조사가 소비자에게 교환·환불·보상 등을 하도록 미...

  • 리디노미네이션[redenomination]

    화폐의 액면가(디노미네이션)를 동일한 비율의 낮은 숫자로 변경하는 조치. 가령 1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