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자연 자본 관련 재무 정보 공개 태스크

[Task-Force on Nature-related Financial Disclosures, TNFD]

생물 다양성 손실과 생태계 붕괴를 예방하기 위해 2021년 세계환경의 날인 6월 5일 출범한 기구. 유엔환경계획 금융 이니셔티브(UNEP FI), 유엔개발계획(UNDP), 글로벌 캐노피, 세계자연기금(WWF) 등이 참여했다.


기존에 출범한 기후변화에 초점을 둔 TCFD(Task Force on Climate-related Financial Disclosures)와는 달리, 생물 다양성과 산림 및 자연을 자연자본(natural capital)으로 보고 이를 지키는 의무를 강조하고 있다. 세계경제포럼이 발표한 2020년 ‘글로벌 위험 보고서’는 향후 10년간 인류가 겪을 가장 큰 위기 중 하나로 생물 다양성 손실과 생태계 붕괴를 꼽았는데 세계 총 국내총생산(GDP)의 절반 이상은 자연 자본에 의존하고 있으며 자연 손실은 곧 재무적 위험으로 이어진다고 경고하고 있다.

TNFD는 기업에 대한 금융 투자가 생물 다양성을 복원하는 긍정적 역할을 해야 한다는 목표를 갖고, 2023년까지 자연과 관련된 위험을 기업들이 보고할 수 있도록 프레임워크를 만들 계획이다. 이를 통해 2030년까지 생물 다양성 관련 최소순손실을 이루고, 생물 다양성을 위해 205만 종까지 순증 가능한 체계를 구축한다는 청사진을 그리고 있다.

TNFD가 규정하는 자연 자본은 범위가 넓다. 살아 있는 생물 자연은 물론 물, 토양, 광물 등이 관리 대상에 포함된다. TNFD 참가 기관 중 하나인 WWF 관계자는 “자연 자본을 지키기 위한 TNFD와 같은 시도가 2030년까지 매년 10조1000억달러 규모의 비즈니스 가치를 창출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TNFD의 과제는 생물 다양성 데이터의 표준화다. 오범택 한국생산성본부 지속가능경영센터장은 “기후변화 데이터는 거의 모든 분야 산업에서 규격화와 합의가 이뤄진 상태지만 생물 다양성은 산업, 지역, 생산 형태 등 고려 변수가 많다”고 설명했다.


지난 6월 11일 영국 콘월에서 열린 주요 7개국(G7) 정상회담에 모인 각국 정상들은 TNFD 지지를 선언하고 생물 다양성 보호와 산림 벌채 중단, 해양 쓰레기 투기 및 불법 야생동물 남획을 중단하는 데 동의했다.

  • 정상가격사전승인제

    국가간 세율이 다른 점을 이용, 기업이 외국에 있는 자회사에 상품을 팔면서 정상가보다 지나...

  • 정부3.0 발전계획

    2014년 7월 출범한 ‘정부3.0 추진위원회’가 정부 3.0에 대한 국민의 체감도와 인지...

  • 주휴수당

    근로기준법상 1주일 동안 소정의 근로일수를 개근하면 지급되는 유급휴일에 대한 수당을 말한다...

  • 재정준칙

    국가채무 등 재정지표가 일정 수준을 넘지 않도록 정한 규범이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