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탄소 농업

[carbon farming]

농산물을 수확한 후 잔재물을 땅에 묻어 미생물 분해를 촉진시키고 이를 통해 탄소를 땅에 저장해 탄소 배출을 최소화하는 것을 말한다.
토양을 탄소 저장고로 활용하는 것이다.

지금까지의 농업은 생산량을 늘리는 게 목표였다. 밭을 갈아엎고 화학비료를 넣는 방법 등이 널리 활용됐다. 이 같은 농법은 탄소중립에 ‘독’이다. 밭을 자주 갈아엎으면 토양 속 유기물에 갇힌 탄소가 분해돼 배출된다. 질소 성분의 화학비료도 온실가스인 이산화질소를 발생시킨다.

탄소가 풍부한 토양은 물리성, 화학성 등 비옥도가 높아져 농산물 생산에 도움이 된다.

토양에 탄소저장량을 높이기 위한 농법으로는 다음과 같은 방식을 예로 들 수 있다.

-논밭(흙) 가는 것 최소화
- 같은 농지에서 두 종류 이상의 작물 기르기
- 한 농지에서 두 종류 이상의 작물 바꾸며 재배하기
- 가축 분뇨나 식물의 잔재를 퇴비로 사용하기

탄소농업을 확산하기 위한 노력은 세계 곳곳에서 이뤄지고 있다.

2021년 6월 유럽의회와 EU 이사회는 공동농업정책(CAP)의 2023~2027년 계획을 발표했는데 여기에는
EU 농업직불금의 25% 정도인 480억 유로(한화 약 64조 4,169억 원)를 탄소농업에 지원한다는 내용도 있다.

그리고 국제연합식량농업기구(FAO)는 탄소농업을‘기후스마트농업*’이란 개념에 포함시켜 탄소저장농법을 확산시키고 있다.

‘탄소농업’의 선두주자는 유럽과 미국이다. 유럽은 가축 퇴비를 쓰는 유기농법 비중을 25%로 높이는 것을 목표로 내세우고 있다. 이산화질소 발생을 최소화하기 위한 조치다. 미국은 휴경과 밭을 갈지 않는 무경운(no-till) 농법에 적극적이다.

중요한 것은 농부들이 지속 가능한 농법을 선택하도록 하는 경제적 유인이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기후 계획에는 탄소농법을 채택한 농부에게 크레딧을 제공하는 ‘탄소은행’이 포함돼 있다. 미국 농업 스타트업인 인디고애그리컬처와 FBN 등이 농민을 대상으로 탄소농업 도입을 독려하고 있다. 인디고는 농부들이 포집한 이산화탄소를 t당 15달러에 매입해 탄소배출권이 필요한 기업에 판매한다. FBN도 첫해에 크레딧당 20달러의 보상을 제공한다.

한국의 탄소농업은 걸음마 단계다. 정부 차원의 움직임은 올 들어서야 시작됐다. 농림축산식품부가 2021년 8월 자발적 온실가스 감축사업에 참여할 농가를 모집하기 시작했다. 농가가 저탄소 농업 기술을 이용해 온실가스를 감축하면 정부가 인증하고 t당 1만원의 인센티브를 지급한다. 양재의 강원대 환경융합학부 교수는 “농토 면적이 넓지 않은 국내에 탄소농업이 정착하려면 경제적 인센티브를 높여야 한다”고 말했다.

  • 통화량

    통화량은 시중에 유통되고 있는 통화의 양을 말하는데 통화금융기관 이외의 민간부문이 보유하고...

  • 탄력 조직[agile organization]

    부서간의 경계를 허물고 필요에 맞게 소규모 팀을 구성해 업무를 수행하는 조직 문화. ag...

  • 툴바[toolbar]

    검색, e메일, 백신, 스케줄러, 실시간 정보 등 여러 인터넷 서비스의 응용 프로그램 중 ...

  • 테라비트급 메모리[terabit memory chip]

    칩 하나에 1조비트의 메모리를 저장할 수 있는 차세대 메모리 소자를 말한다. 1Tb는 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