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액면분할

[stock split]

액면분할은 한장의 증권을 여러 개의 소액증권으로 분할하는 것을 의미한다. 예컨대 5천원짜리 주식 1장을 5백원짜리 10장으로 분할하거나 100원짜리 50장으로 쪼개면 주권의 액면분할로 부른다. 액면분할은 증권의 가격이 너무 비싸서 매매가 어려워질 경우 이를 잘게 쪼개 소액으로도 매매가 가능토록 하기 위해 실시한다.

액면가로는 5천 원에 불과한 주식이라도 주가가 너무 높으면 개인들이 쉽게 매매하기 어렵다. 이때 주식을 적당한 가격으로 분할하면 유동성을 높이는 효과를 가져올 수 있다. 물론 지분가치(주총에서 행사할 수 있는 의결권 등)도 나누어진다.

액면분할을 하면 주식 1주당 가격이 달라집니다. 1주당 100만원인 주식을 4개로 쪼개면 1주당 25만원에 거래하게 됩니다. 액면분할 전 해당 기업의 1개 주식을 가진 주주였다면 액면분할 이후 4개 주식을 가진 주주가 되는 겁니다.

2020년 7월 말 애플은 1주를 4주로 쪼개는 액면분할을 결정하고 8월 31일부터 거래를 시작했다. 미국 전기차 업체 테슬라도 주식 1주를 5주로 나누는 액면분할을 결정하고 8월 31일부터 조정된 가격에 따라 거래가 재개됐다.

애플과 테슬라 주가는 액면분할 발표 이후 그리고 거래가 재개된 후 급등하기도 했다. 액면분할은 주가에 호재로 작용하기 때문이다. 분할 이후 낮아진 액면가에 소액 투자자의 접근이 쉽고, 이는 많은 투자 자금을 끌어들일 수 있다고 보기 때문이다.

반면 액면분할 이후 주가가 하락하는 경우도 있다.

국내에선 2018년 삼성전자의 액면분할이 코로나19 사태에도 동학개미운동을 가능하게 했다는 분석도 있다. 2020년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침체된 증시에서 개인 투자자들이 집중 매수에 나섰던 주식은 삼성전자였다. 외국인 투자자들이 연일 매도에 나섰지만 국내 개인 투자자들은 다량 매수하기 시작하는 이른바 동학개미운동이 일어났다.

삼성전자 주식은 2018년 1주를 50주로 쪼개는 액면분할을 했다. 당시 1주당 265만원 선이었는데 액면분할 이후 1주당 5만3000원에 거래를 시작했다. 만약 액면분할이 없었다면 소액 투자자들의 투자심리를 높이지 못해 동학개미운동은 어려웠을 것으로 예상된다.

  • 양자암호통신

    빛 알갱이 입자인 광자(光子)를 이용한 통신을 말한다. 현재 통신망은 신호 줄기의 끊김과 ...

  • 연구중심대학

    연구 분야로 진출하려는 학생들을 대상으로 관련 교육을 중점 실시하는 대학을 말한다. 실제로...

  • 역금융 장세

    실적장세 이후로 주식시장이 최고 활황기를 맞아 주가에 불안을 느낀 외국인 투자자가 이탈하고...

  • 유치산업보호[infant industry argument]

    경제가 안정될 때까지 외국과의 경쟁에 대하여 보호가 필요한 경제 영역. 이에 대한 요청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