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실질실효환율

[real effective exchange rate, REER]

한 나라의 화폐가 상대국 화폐에 비해 실질적으로 어느 정도의 구매력을 갖고 있는지를 나타내는 환율을 말한다.

우리가 보통 쓰는 환율은 수요와 공급에 따라 결정되는 명목환율(nominal exchange rate)이다. 외국돈에 대한 우리나라 돈의 상대가치를 말하는데 명목환율은 두 통화간 비교만 가능할 뿐 주요 교역상대국 전체의 환율변동 대비 원화가치의 변동을 파악하지는 못한다. 이러한 점을 감안해 지표 작성 시 선정한 주요 교역상대국 통화 각각에 대한 원화가치의 변동을 무역비중과 같은 적절한 가중치로 가중평균하여 종합·산출한 지표가 명목실효환율(nominal effective exchange rate)이다.

한편 일국통화의 대외가치는 명목환율의 변동 뿐만 아니라 국가간 물가상승률의 차이에 의해서도 변화하게 되는데 이를 감안해 산출한 환율이 실질환율(real exchange rate)이다. 실질실효환율은 명목실효환율과 실질환율의 개념을 통합하여 작성한 것으로 명목실효환율에 자국과 주요 교역상대국간의 물가상승률 차이를 감안해 계산한다

실질실효환율은 물가수준까지 감안해서 화폐의 실질적인 구매력(대외가치)이 어느 정도인지 알 수 있는 지표인 셈이다. 실질실효환율은 비교 시점의 명목실효환율을 자국과 교역상대국 간의 가중상대물가지수로 나누어 계산할 수 있다.
실질실효환율지수가 100 이상이면 기준시점 대비 주요 교역상대국통화에 대한 자국통화의 고평가, 100 이하이면 저평가를 나타낸다.

관련기사

  • "올해 15% 오른 엔화…저평가 상태 상당 부분 해소", 일본 외환시장 개입에 힘 실어주는 IMF

    국제통화기금(IMF)이 엔화 가치가 적정 수준이라는 보고서를 발표했다. 올 들어 엔화 가치는 달러 대비 15% 이상 올랐기 때문에 저평가 상태가 상당 부분 해소됐다고 분석했다. 앞으로 엔화가 더 강세를 보이면 일본 정부가 외환시장에 개입할 수 있는 명분을 IMF가 세워줬다는 분석이 나온다. ◆엔화 가치, 1년간 최대 상승 21일 니혼게이자이신문 등에 따르면 IMF는 “엔화의 실질실효환율이 (최근 엔화 강세에 따라) 중기적인 (일본 경제) 펀더멘털과 대체로 일치하는 수준에 도달했다”고 평가했다. 실질실효환율은 물가 수준까지 감안한 통화의 실질적인 구매력(대외가치)을 보여주는 지표다. 지난 3년간 일본은행은 경기를 살린다는 명목으로 연간 80조엔 규모의 자금을 풀어(양적 완화) 엔저(低)를 유도, 미국 등으로부터 엔화가 지나치게 저평가됐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일본이 엔화 약세 정책을 도입해 자국의 수출 경쟁력을 높이면서 주변국에 피해를 주고 있다는 비난이었다. 올 들어 상황이 바뀌었다. 미국의 기준금리 인상 지연과 안전자산 선호로 엔화 가치는 작년 말 달러당 120.42엔에서 이날 104엔대 초반으로 15% 이상 상승했다. 지난 1년간 주요 25개국 통화와 비교한 엔화의 실효환율은 23% 급등했다. 25개국 통화 중 실효환율 상승폭이 가장 컸다. 실효환율이 2013년 4월 일본은행이 양적 완화에 나서기 전 수준으로 돌아갔다고 이 신문은 분석했다. 아소 다로 일본 부총리 겸 재무상은 엔화 가치가 오를 때마다 “필요하면 확실하게 대응하겠다”며 강한 시장개입 의지를 보였다. 반면 제이컵 루 미국 재무장관은 “엔화 외환시장은 질서정연하다”며 엔저정책에 견제구를 날려왔다. 이런 가운데 IMF가 실효환율로 따져 엔화 가치가 적정하다고 밝힌 것이다. 데이비드 립턴 IMF 수석부총재는 “시장개입을 자국 내 정책 수단으로 사용해선 안 된다”면서도 “시장 움직임이 무질서하면 당국이 개입하는 것은 정당하다”고 말했다. 지난 4월 크리스틴 라가르드 IMF 총재가 “엔화 변동성이 과도하면 외환시장 개입을 할 수 있다”고 한 발언과 일맥상통하는 얘기다. ◆100엔 선 위협 땐 시장개입?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경제정책 아베노믹스는 엔화가 강세로 흐르면서 좌초될 위기에 처했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지난달 일본 수출은 글로벌 경기둔화로 전년 동월 대비 11.3% 줄어들면서 8개월 연속 감소했다. 수출 부진 속 일본 224개 주요 상장사의 1분기 경상이익은 전년 동기보다 20%가량 줄었다. 기업실적 악화 우려가 커지면서 외국인 투자자도 일본 증시에서 짐을 싸고 있다. 지난 3월 말 외국인 투자자의 주식보유 비중은 29.8%로, 1년 전보다 1.9%포인트 하락했다. 4년 만에 감소세다. 지난 1년간 외국인은 일본 주식을 약 5조엔어치 순매도했다. 시장 전문가들은 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브렉시트) 등 국제 금융시장 불안으로 엔화가 달러당 100엔 선까지 오르면 일본 정부가 시장개입에 나설 것으로 전망했다. IMF는 보고서에서 “엔화 강세가 디플레이션(경기 침체 속 물가 하락) 위험을 낮추려는 일본 정부의 노력을 저해할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이런 점에서 일본은행이 목표로 하는 ‘소비자물가 2% 달성’ 시기를 정하지 않는 유연한 대응을 주문했다. IMF는 “현재 일본 정부 정책으로는 목표한 기간 안에 높은 명목 경제성장률과 인플레이션, 기초재정수지 흑자 등을 이룰 수 없다”며 “구조개혁 없이 재정지출이나 금융정책에 과도하게 의존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 실효환율 자국 통화와 여러 교역상대국 통화의 환율변동을 가중평균한 지수로, 자국 상품의 종합적인 가격경쟁력 지표가 된다. 실효환율에는 명목실효환율과 명목실효환율을 물가변동이나 생산비 변동으로 조정한 실질실효환율이 있다. 실효환율이 100 이상이면 기준시점 대비 주요 교역상대국 통화에 대한 자국 통화가 고평가, 100 이하면 저평가된 상태다. 도쿄=서정환 특파원 ceoseo@hankyung.com

    2016-06-22
  • 신용보증기금[Korea Credit Guarantee Fund]

    주로 담보력이 미약한 중소기업에 보 등을 해주는 기관이다. 신용보증기금이 취급하는 보증의 ...

  • 실물인도 비트코인 선물[physically-delivered Bitcoin futures]

    비트코인 선물계약계약의 일종으로 계약 만료시 고객에게 현금이 아닌 비트코인 실물이 인도된다...

  • 산업기술분쟁조정[industrial technology dispute resolution]

    기술유출 관련 분쟁을 소송이나 형사고소가 아닌, 각 분야 전문가들의 조정을 통해 당사자들이...

  • 신용집중위험액

    동일인이나 동일기업집단에 대한 신용이 과도하게 노출됨에 따라 추가적으로 입을 수 있는 손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