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필수사용량 보장공제

 

필수공제는 전기 사용량이 월 200㎾h 이하인 저소비층에 월 4000원 한도로 요금을 깎아주는 제도다. 2018년 기준으로 958만 가구(전체 가구의 49%)가 혜택을 봤으며 총 할인금액은 3964억원이다.

2020년 12월 17일 정부와 한국전력은 전기 요금 개편안을 확정하고 ‘필수 사용량 보장 공제’ 제도를 2021년 7월부터 50%로 축소하고, 2022년 7월 전면 폐지하기로 발표했다.

관련어

  • 패턴인식[pattern recognition]

    기계가 문자, 음성, 도형 등을 식별하는 것. 자연어처리, 시멕틱 웹, 텍스트 마이닝...

  • 포지션 보유한도

    한 개인이나 회원이 미결제상태로 보유할 수 있는 선물계약고의 최대 한도. 시장의 과열을 막...

  • 펀플레이션[funflation]

    "재미"를 의미하는 영어 단어 "fun"과 "인플레이션"을 합친 신조어로,공연, 스포츠 경...

  • 페인 포인트[pain point]

    지속적으로 고객들에게 불편을 초래하는 상품이나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