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로스 팩터

[loss factor]

옥상, 기계실, 계단, 엘리베이터홀 등 원래는 임대할 수 없는 공용면적을 말한다.

미국의 경우 맨해튼을 제외한 다른 지역에선 이런 공간은 임대면적에 포함하지 않는다. 하지만 맨해튼 건물주들은 이를 전용면적에 넣어 임대료를 더 받고 있다.
게다가 이런 로스팩터 비율은 몇 년에 한 번씩 높아진다. 맨해튼 건물주 단체인 REBNY에 따르면 로스팩터 비율은 2002년까지 18~20%였지만 2002~2004년 20~22%로 높아졌고, 2007년부터는 27%로 더 상승했다. 그만큼 실제 임대면적은 줄고 임대료 부담은 높아진다. 로스팩터 비율이 기존 20%에서 27%로 상향되면 1만제곱피트(929㎡)의 면적을 이용할 때 명목상 임대면적은 기존 1만2000제곱피트에서 1만2700제곱피트로 늘게 된다. 빌딩주로선 빌딩 면적은 그대로인데, 임대면적을 늘려 세입자와 재계약하는 것이다.

  • 로스컷[loss cut]

    주식이나 외환, 파생상품 등에 투자했을 경우 시장가격이 매입단가보다 일정 비율 아래로 떨어...

  • 로열티[royalty]

    소유자가 타인에게 자신의 소유권을 이용할 수 있도록 허락하는 데서 얻는 생산의 몫이나 이익...

  • 리커노믹스 2.0[Likonomics 2.0]

    중국정부가 시장 개혁을 추진하는 동시에 적극적인 정부 지출 등을 통해 성장을 견인하겠다...

  • 루이스 알베르토 모레노[Luis Alberto Moreno]

    미주개발은행 총재. 모레노 총재는 콜롬비아인 아버지가 펜실베이니아대 의대에서 유학 중이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