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AI 질의응답

 

[문] 2016년 AI 바이러스의 확산 속도는 왜 빠른가.

[답] AI 바이러스를 보유하고 있는 철새는 중국에서 북극을 들렀다가 겨울에 한국으로 온다. 현실적으로 철새를 막을 순 없다. 병원성이 매년 바뀐다는 것도 문제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2014년엔 H5N8형이었고 올해엔 H5N6형으로 바뀌었는데 북극에서 바이러스 유형이 바뀐 것”이라며 “인간의 감기처럼 변종이 자주 나타나기 때문에 대처가 쉽지 않다”고 했다.

[문] 영남지역만 확진 사례가 없다.

[답] 철새는 한반도 서쪽에 주로 머문다. 곡창지대인 데다 중국과 가깝기 때문이다. 지금까지 영남에서 발생 사례가 없는 이유다. 안심하긴 이르다. 2016년 12월 15일엔 부산 기장군의 토종닭 농가에서 고병원성 AI 의심 신고를 접수했다.

[문] AI에 감염된 닭과 오리를 꼭 도살처분 해야 하나.

[답] AI에 걸린 닭이나 오리는 호흡을 통해 옆에 있는 닭이나 오리로 바이러스를 옮긴다. ‘바이러스 생산 공장’이라고 방역당국은 표현한다. AI 바이러스는 수송 과정에서도 인근 닭이나 오리로 전파된다. 빨리 도살해야 하는 이유다.

[문] AI에 감염된 닭과 오리를 먹어도 괜찮은가.

[답] ‘감염된 조류는 유통되지 않으며 설령 유통되더라도 익혀 먹으면 안전하다’는 게 정부 입장이다. 농림축산검역본부 관계자는 “도살 처분 작업자 등의 혈청을 확인하고 있는데 인간 감염 여부는 아직 한국에서 보고된 바 없다”고 했다.

[문] 백신이 가장 효과적이라는데.

[답] AI 위기경보가 ‘심각’ 단계로 올라가면 백신을 투여할 수 있다. 가장 효과적이지만 비용과 인력의 현실적인 문제가 있다. 2016년 9월 말 기준 전국의 닭은 1억5649만마리, 오리는 877만마리다.

[문] AI에 감염된 농가의 보상책은.


[답] 감염된 농가엔 시가의 80%, 인접 농가엔 시가의 100%를 정부가 도살 처분 보상금으로 준다. 통계청이 정한 평균 소득을 최장 6개월간 해당 농가에 주기도 한다. 농가가 새로운 닭과 오리를 들여올 때 필요한 비용도 ‘입식 융자’란 이름으로 정부가 대출해준다.

[문] 위기경보 단계가 ‘심각’으로 상향되면 무엇이 바뀌나.

[답] 발생 인접 지역에만 있던 초소가 전국 주요 도로로 확대된다. 소독기도 설치하기 때문에 교통 상황에 악영향을 줄 수 있다. 축산시설과 전통시장의 생닭 가게도 폐쇄될 수 있다.

  • ADSL[Asymmetric Digital Subscriber Line]

    비대칭디지털가입자회선. 기존 가입자 회선인 구리 전화선 그대로 사용하면서 초고속 데이터 전...

  • ATM[asynchronous transfer mode]

    비동기 전송방식. B-ISDN의 핵심이 되는 전송 및 교환기술로 음성, 데이터, 동화상을 ...

  • ACAP[Advanced Common Application Platform]

    양방향 데이터방송 규격중의 하나로 미국 지상파 데이터 방송 표준 규격이다. 케이블 TV 데...

  • AMA[actuated mirror array]

    반도체 형식으로 구운 금속판 거울에 빛을 발사해 화면을 형성하도록 하는 것으로 원리는 액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