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손실회피성

[loss aversion]

같은 금액이라면 손실을 이익보다 훨씬 더 크게 느끼는 현상을 가리킨다. 2002년 노벨경제학상을 받은 이스라엘 심리학자 다니엘 카너먼이 에이모스 트버스키와 함께 1979년 제시한 가치함수가 손실회피성을 잘 설명해준다. 가치함수를 그래프로 그리면 좌우 비대칭의 S자 모양이 나온다. 이익 쪽보다 손실 쪽 그래프가 더 가파른 기울기를 보인다. 같은 금액이라면 손실에 대해 느끼는 가치의 크기가 이익으로 인한 가치의 두 배에 이른다.

이 같은 손실회피성은 사람들이 일반적으로 주식 같은 위험자산에 대한 투자를 주저하는 이유를 설명해준다. 대개 사람들은 자신의 자산 포트폴리오에서 위험자산의 비중을 아주 낮게 유지한다. 물론 자신의 위험선호 성향에 맞지 않게 위험자산의 비중을 높이면 안 되지만 장기적으로 위험자산의 비중이 너무 낮으면 적절한 수익률을 기대하기 어렵다. 특히 요즘 같은 저금리 상황에서는 위험자산에 대한 투자가 필수적이다. 게다가 연금 같은 장기투자라면 위험자산 투자의 필요성은 더 커진다.

  • 선취분

    부부 중 한 사람이 사망했을 때 생존 배우자에게 우선 배정하는 상속 재산.유럽 일부 국가에...

  • 선하증권[bill of lading, B/L]

    송하인(送荷人, shipper)의 요청에 의해 선박회사가 탁송화물에 대하여 발행하는 화물대...

  • 사회공포증[social phobia]

    다른 사람 앞에서 당황하거나 실수하는 등의 불안을 경험한 뒤 같은 상황을 피하고 이 때문에...

  • 심비안[Symbian]

    1998년 삼성전자, 노키아, 파나소닉, 소니, 에릭슨, 지멘스 등 단말기업체가 마이크로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