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융합현실

[merged reality, MR]

미국 반도체회사인 인텔이 개발자 대상 행사인 2016 IDF 기조연설에서 공개한 기술분야로 가상현실(VR)과 증강현실(AR)을 뒤섞은 것이라 할 수 있다.
인텔은 이 행사에서 인텔 리얼센스 기술을 탑재한 무선 HMD(헤드마운트디스플레이)인 프로젝트 알로이(Project Alloy)를 공개했다. 프로젝트 알로이는 컴퓨터가 만들어 내는 영상뿐만 아니라 주위 사물도 보여준다. VR의 가상 이미지와 AR의 현실감을 결합한 셈이다.
인텔이 주창하는 MR은 마이크로소프트(MS)가 홀로렌즈 등에 사용하고 있는 혼합현실(mixed reality)이란 개념과 비슷하다. 사실상 거의 같은 개념을 다른 용어로 표현한 것이다. MS의 홀로렌즈는 의학 건축 디자인 등의 분야에서 유용하게 쓰일 것으로 업계는 전망하고 있다. 예컨대 의료 기술을 공부하는 학생은 홀로렌즈를 통해 가상의 시신으로 부검 실습을 할 수도 있다.
인텔의 알로이는 별도로 연결하는 기기 없이 디바이스 자체만으로 VR을 시현한다는 게 특징이다. 중앙처리장치(CPU), 그래픽 처리 장치, 배터리, 센서 등이 헤드셋에 포함돼 있기 때문이다. PC 스마트폰 등과 연결해서 사용하는 오큘러스 리프트나 HTC의 바이브, 삼성전자의 기어VR 등과 차별화된다.

  • 아웃 플레이스먼트[out placement]

    아웃 플레이스먼트란 재취직 알선을 말한다. 종업원의 해고를 계획하고 있는 기업과 그곳에서 ...

  • 잃어버린 10년[The Lost Decade]

    80년대 일본의 부동산 시장에 형성된 거품이 무너지기 시작한 1991년부터 2002년까지 ...

  • 오마주[Hommage]

    프랑스어로 ‘감사, 경의, 존경’을 뜻하는 말로 영화에서 존경의 표시로 다른 작품의 주요...

  • 인터미션[intermission]

    연극, 영화, 공연 중간에 갖는 휴식시간. 보통 러닝타임이 2시간 반에서 3시간이 넘는 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