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단통법

 

휴대폰 보조금을 규제하기 위해 미래창조과학부 의뢰로 조해진 새누리당 의원이 발의한 법안으로 2014년 10월1일부터 시행되고 있다. 원명칭은 `단말기 유통구조 개선법'이다.

고가 요금제와 연계한 보조금 차등 지급을 금지하고, 통신사뿐 아니라 제조사 장려금(보조금에서 제조사가 부담하는 부분)도 규제 대상에 포함시키는 게 핵심이다.

불법 보조금 차별을 없애 요금제에 따라 최대 34만5,000원의 보조금 혜택을 볼 수 있도록 한 것이다.

이와 함께 이통사는 홈페이지에, 대리점과 판매점은 각 영업장에 단말기별 출고가와 보조금, 판매가 등을 투명하게 공시해야 한다.

가입유형(번호이동, 기기변동), 나이, 가입지역 등에 따른 보조금 차별은 원천 금지되며 위반시 엄격한 법적 처벌을 받게 된다.

한편 2017년 10월부터 이동통신사에서 휴대폰을 구입할 때 지급하는 공시지원금의 상한이 없어진다. 즉 2017년 9월말로 단말기 지원금 상한제 관련 규정이 일몰되는 것이다.

  • 데이터 저장장치[data storage device]

    컴퓨터에서 처리되는 각종 정보를 저장했다가 다시 검색할 수 있게 만드는 것이 데이터 저장장...

  • 다이렉트 메시지[direct mesage]

    특정 이용자에게 비밀 글을 남기는 등 개인적인 이야기를 하고 싶을 때 사용하는 기능이다. ...

  • 대표채권

    미국의 재무부채권(TB)처럼 한 나라의 채권시장을 대표하는 채권. 대표채권의 수익률과 비교...

  • 동아시아 통화기금[EAMF]

    정부는 다음달 초 브루나이에서 열릴 "동남아국가연합+한·중·일" 정상회담에서 동아시아자유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