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유니콘

[unicorn]

유니콘은 원래 머리에 뿔이 하나 달린 신화 속의 동물을 일컫는데 경제분야에서는 기업가치가 10억 달러(약1조2000억원) 이상인 비상장 신생기업(start-up)을 말한다.

2013년 미국의 벤처 캐피탈사인 카우보이 벤처 (Cowboy Ventures)스의 설립자이자 대표인 에일린 리(Aileen Lee)가 2003년 이후 창업한 스타트업을 조사해 기업가치가 10억달러를 넘는 회사 39곳을 ‘유니콘클럽’으로 분류하는 글을 정보기술(IT) 전문 매체 테크크런치에 기고한 데서 비롯했다.

2013년 리 대표는 “2003년 이후 창업한 스타트업 중 기업가치 10억달러를 넘은 기업이 에어비앤비, 드롭박스, 페이스북, 링크트인, 트위터, 우버, 유튜브 등 39개가 있다”고 소개했다. 이 중 몸값이 가장 높았던 트위터는 100억달러 정도로 평가받았다. 2015년 경제지 포천이 ‘유니콘의 시대’라는 제목의 기사를 올릴 당시 유니콘 수는 80개였다.

유니콘이 급증하기 시작한 것은 2020년대 들어서부터다. 시장조사업체 CB인사이트 집계에 따르면 2020년 말 569개였던 유니콘 수는 이달 초 1000개를 돌파했다. 현재 ‘몸값 1등 유니콘’은 틱톡을 운영하는 중국 바이트댄스로, 기업가치를 1400억달러(약 168조원)로 평가받고 있다.

원래 유니콘은 신화 속 동물처럼 현실에서 쉽게 나타나지 않는다고 해서 붙은 이름인데, 올 들어선 하루 한 개꼴로 탄생하고 있다. 지난 1월에만 42개 스타트업이 유니콘 대열에 합류했다. 코로나19 사태 이후 저금리에 힘입어 시중에 벤처투자 자금이 풍부해졌고, 언택트(비대면) 흐름에 올라타 폭발적 성장을 달성한 스타트업이 많아진 영향이다.

한국에서는 10여 개 기업이 유니콘 기업으로 인정받고 있다. 무신사, 마켓컬리, 당근마켓, 토스, 야놀자, 티몬, 직방 등 소비자에게 친숙한 이름이 여럿 포함돼 있다.


더 크면 데카콘, 또 더 크면 헥토콘


이후 유니콘 기업들이 속속 등장하고 유니콘보다 훨씬 높은 가치를 지닌 기업들도 등장하기 시작했다.
미국의 경제통신사 불룸버그는 유니콘보다 10배이상의 가치를 지닌 기업을 데카콘(decacorn)이라 부르기 시작했다. 유니콘의 유니(Uni)가 숫자 1을 뜻하는데 착안하여 숫자 10을 뜻하는 접두어 데카(Deca)에 유니콘의 콘(corn)을 결합한 것이다.

또한 숫자 100을 의미하는 hecto와 corn을 결합시켜 1000억달러의 가치를 지닌 신생 벤처 기업을 헥토콘(hectocorn)이라 부른다.

관련어

  • 오버슈팅[overshooting]

    상품이나 금융자산의 시장가격이 이론적으로 형성될 수 있는 가격 이상으로 급격하게 오르는 경...

  • 이자라[Ijara]

    무라바하 다음으로 이용도가 높은 방식으로 리스와 비슷하다. 금융회사가 설비나 건물 등을 구...

  • 월드 인덱스[world index]

    국제 분산 투자의 성과를 평가할 때 이용되는 지수로 전 세계 주식시장의 포트폴리오의 작은 ...

  • 워크자본주의[woke capitalism]

    정치적 올바름에 대해 적극적으로 목소리를 내는 기업들의 경영 방식을 꼬집는 용어다. 2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