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KTOP30

 

유가증권시장과 코스닥의 30개 우량 종목으로 구성되는 지수로 2015년 7월 13일 첫선을 보인다.
KTOP30에 포함된 30개 ‘초우량 종목’에는 시장 전체의 업종별 비중을 반영해 에너지 1개, 소재 4개, 산업재 5개, 자유소비재 5개, 필수소비재 2개, 금융 4개, 정보기술(IT) 7개, 통신서비스 1개, 건강관리 1개가 선발됐다. 삼성전자와 네이버, 아모레퍼시픽, 삼성화재, 현대글로비스, LG화학 등 주요 종목이 이름을 올렸다.

그간 국내 증시를 대표하는 지수로는 코스피지수가 활용되고 있지만 유가증권시장 전체 상장사(760종목)로 구성돼 수치상의 변동폭이 크지 않다. 반면 미국 다우지수, 독일 DAX지수, 프랑스 CAC지수, 홍콩 항셍지수 등은 30~50개 초우량 종목의 주가평균(다우지수)이나 시가총액을 기준으로 지수를 산출한다. 한국 증시가 ‘전체 평균’ 방식으로 점수를 매기고 있는 데 비해 해외 주요 증시는 ‘우등생 평균’으로 평가한 까닭에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후 한국 증시만 장기 박스권에 갇혀버렸다는 주장도 제기된다. 코스피지수는 기준지수(1980년 기준) 대비 19배 상승했는데 한국 국내총생산(GDP)이 1980년 대비 36배 늘어난 것을 감안하면 한국 경제의 성장률을 제대로 담아내지 못했다는 설명이다.

  • K-ICT 초연결지능망[HIN]

    유무선 기가급 속도와 커버리지를 기반으로 전국의 모든 사람과 사물을 연결시키는 ‘초연결’ ...

  • K-OTC[Korea over-the-counter]

    금융투자협회가 운영하던 비상장주식 장외 매매시장인 "프리보드"를 확대 개편한 장외주식시장으...

  • KODEX200선물 인버스2X

    주가 하락에 베팅하는 ETF의 일종으로 코스피200 선물지수(F-KOSPI200) 지수의 ...

  • KOSDAQ 150 지수

    코스닥 시장에 상장되어 있는 보통주(상장기간 6개월 이상) 중 시장대표성과 유동성을 기준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