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보안성심의

 

금융회사 및 전자금융업자가 신규 전자금융서비스를 수행하거나 전산센터를 구축 및 이전하는 경우 전자금융 부정사용 예방, 금융정보 유출방지, 명의도용 방지 등의 적정성에 대하여 금융감독원이 보안성을 심의하는 제도.

심의 신청자격자는 직접 전자금융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 금융회사 및 전자금융업자이며 본인인증 등의 원천기술을 보유하고 있는 비금융회사 (IT창업기업 등)은 신청할 수 없다.

그러나 이러한 규정이 핀테크(fintech)의 발전을 가로막는 다는 지적이 제기되면서 금융당국이 보안성심의제도 폐지를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보도되기도 했다.(2014년 12월 18일 한국경제신문)

  • 법학적성시험[Legal Education Eligibility Test, LEET]

    법학전문대학원(로스쿨) 입학 시험으로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이 시행한다. 시험은 언어이해, ...

  • 비들[Buidl]

    암호화폐에 대한 투자를 넘어 암호화폐 생태계에 적극적으로 기여하자는 뜻의 업계 용어다. ...

  • 부채 및 자본[liabilities and stock holders’ equity]

    기업에 투입된 총자본은 그 원천에 따라 타인자본인 부채와 자기자본으로 나뉜다. 부채란 과거...

  • 블루투스[Bluetooth]

    블루투스는 휴대용 장치간의 근거리 무선 통신을 위한 무선통신 기술, 표준, 제품을 총칭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