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웨이중은행

 

1949년 중국이 공산화한 뒤 설립되는 첫 순수 민간은행인 동시에 지점 없이 온라인으로만 영업하는 중국의 첫 핀테크(fintech=정보기술이 결합된 금융) 적용 은행으로 2015년 1월18일 시범운영을 실시할 예정이다. 중국 최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업체 텅쉰이 최대주주로 텅쉰은 2014년 1월 온라인 금융상품을 출시하고 핀테크 영역에 발을 들인 지 1년 만에 은행업까지 진출했다.

웨이중은행의 자본금 30억위안(약 5300억원)으로 예금과 대출부터 영업을 시작해 외환, 은행카드까지 확대할 계획이다.

웨이중은행을 시작으로 중국에선 민간자본과 핀테크가 중심이 된 금융개혁이 더욱 속도를 낼 전망이다. 이미 머니마켓펀드(MMF) 위어바오를 세계 4위 규모로 성장시킨 전자상거래업체 알리바바도 중국 정부의 은행 영업 허가를 받았다. 원저우의 가전유통업체 정타이, 상하이의 항공사 쥔야오 등도 연내 은행 문을 열 계획이다. 이들 역시 지점을 아예 개설하지 않거나 최소화하고 핀테크를 적극 활용할 예정이다

중국 정부가 지분을 소유한 기존의 대형 은행은 대기업 중심의 안전한 영업을 고집해 중소기업과 개인들은 은행 대출을 받기 힘들었기에 민간은행들은 중국 국내총생산(GDP)의 60%, 고용의 75%를 차지하는 중소기업과 소상공인들의 자금줄 역할을 할 것으로 예상된다.

  • 우주발사체

    인공위성을 우주 궤도에 진입시키기 위한 추진체다. 탄도미사일 및 관측로켓과 유사한 구조이며...

  • 오픈 플랫폼카드

    호환성이 높은 컴퓨터 언어로 설계돼 응용성이 뛰어난 칩카드를 말한다. "개방형 칩카드"로 ...

  • 유류세

    휘발유와 경유 등 일부 석유파생연료에 붙는 7개의 세금 및 준조세를 통칭하는 용어다. ...

  • 의존재원

    지방자치단체의 운영재원중 자체수입(지방세등)을 제외하고 중앙정부로 부터 이전받는 국고보조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