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포템킨 경제

[Potemkin economy]

겉은 번지르르하지만 속은 썩은 경제 상황을 말한다.

1787년 러시아 여제인 예카테리나 2세가 새 합병지인 크림반도 시찰에 나서자, 해당 지역 총독이었던 그레고리 포템킨은 여제의 환심을 사기 위해 낙후된 크림반도의 모습을 감추기 위해 시찰주변지역에 겉만 화려한 가짜 마을을 조성했다..
이렇듯 초라한 현실을 숨기고 다른 모습을 연출하기 위해 만들어진 가공의 상태나 상활을 '포템킨 빌리지'라고 부른다.

이 말은 옛 소련 해체 후 폴 크루그먼 등이 자주 사용해서 경제용어로 자리 잡았다. 2012년 까지 7년간 연평균 7%씩 성장하던 러시아 경제가 푸틴이 재집권한 2013년 1.3%로 추락했고 2014년 3월 크림 사태 이후 외국 자본까지 썰물처럼 빠져나가는 상황을 두고 포템킨 경제라는 용어가 자주 사용됐다.

  • 펜타닐

    오피오이드, 헤로인과 같은 마약성 진통제의 일종으로 헤로인보다 가격은 낮지만, 중독증상이 ...

  • 편두통

    흔한 두통 증상 중 하나로 심장이 뛰는 것처럼 한쪽 머리가 반복적으로 울리는 증상이 특징이...

  • 포페이팅[forfaiting]

    은행이 수출 거래에 발생하는 환어음을 만기에 수출대금이 들어오지 않더라도 국내 수출상에게 ...

  • 표준건축비

    아파트 분양가는 땅값에 건축비를 더해서 결정된다. 여기서 땅값은 감정평가사등이 평가한 금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