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브라운식 모델

 

2008년 금융 위기 당시 영국의 총리였던 고든 브라운(Gordon Brown)의 이름을 따 붙여진 용어로, 국가의 컨트롤 타워 기능을 강화해 모든 정책은 적기에 결정하고 국민이 확실히 느낄 수 있도록 대규모로 신속하게 추진해 위기를 극복하는 방식을 말한다. 하지만 초기 위기 극복 상황을 지나치게 낙관해 출구전략을 성급하게 추진한다면 어렵게 ‘돋은 싹(green shoots)’을 다시 노랗게 질려 ‘시든 잡초(yellow weeds)’가 될 수 있다. 실물경기가 회복될 때 불안 요인이 해소되거나 실물경기가 완전히 회복 국면에 진입한 후 출구전략을 추진하는 게 바람직하다.

  • 부동자금

    투자처를 찾지 못해 시중에 떠도는 돈. 현금과 현금으로 언제든 바꿀 수 있는 요구불예금,...

  • 버냉키 랠리

    버냉키 FRB 의장이 금리 인상 중단을 시사하면 주가가 급등하는 현상을 일컫는 말. 반대로...

  • 버킷 컨베이어 시스템

    중앙 컴퓨터가 입고된 부품의 정보를 읽고 적재될 선반의 위치를 결정한 다음, 롤링 컨베이어...

  • 부적정 공종

    평균입찰가가 해당 공종의 기준금액보다 20%이상 낮아 적정 공사비에 미달하는 공종을 말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