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녹색기후기금

[Green Climate Fund, GCF]

GCF는 UN산하기구로 선진국이 개발도상국의 온실가스 감축과 기후변화 대응을 지원하기 위해 만든 기후변화 특화기금이다. 2010년 12월 멕시코 칸쿤에서 열린 유엔기후변화협약(UNFCCC) 제16차 당사국 총회에서 기금 설립이 승인됐다. 기금규모 목표액은 국제통화기금(IMF)의 8천 450억달러에 버금가는 8천억달러(904조원)로, 세계은행 및 아시아개발은행(ADB)과 대등한 수준이다.

선진국은 2010~2012년 300억달러의 긴급재원을 지원하고, 2020년까지 연간 1000억달러의 재원을 조성하기로 했다. 만만치 않은 규모인 만큼 재원 조성을 둘러싼 갈등도 예상된다. 2020년까지 연간 1000억달러라는 목표를 놓고 개도국은 ‘매년 1000억달러’가 필요하다고 주장하는 반면, 선진국은 ‘2020년부터 최소 1000억달러’라고 맞서고 있다.

유럽 재정위기와 글로벌 경기침체로 선진국들의 부담 여력이 크지 않다는 점도 문제다. 2012년 10월 20일 대한민국은 독익과 스위스와의 경합을 제치고 인천광역시에 녹색기후기금 사무국을 유치하는 데 성공했다. 사무국에는 8천명 이상의 유엔 직원이 상주하는 데다 연간 120회 정도 국제회의가 열려 파급 효과가 막대하다.

  • 뉴딜정책[New Deal]

    미국 제32대 대통령 F.D.루스벨트의 지도 아래 대공황 극복을 위하여 1930년대에 추진...

  • 노심용융[meltdown]

    원자로의 중심부인 핵연료봉 다발이 녹아내리는 상황. 핵분열 반응과정에서 발생하는 고온의 열...

  • 나프타[naphtha]

    원유를 증류할 때, 섭씨 35∼220도의 끓는점 범위에서 유출(溜出)되는 탄화수소의 혼합체...

  • 납-비스무스 원자로

    냉각재로 ‘납-비스무스 액체’를 활용한 4세대 소형 원자로로 우라늄 핵분열 과정에서 부산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