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녹색기후기금

[Green Climate Fund, GCF]

GCF는 UN산하기구로 선진국이 개발도상국의 온실가스 감축과 기후변화 대응을 지원하기 위해 만든 기후변화 특화기금이다. 2010년 12월 멕시코 칸쿤에서 열린 유엔기후변화협약(UNFCCC) 제16차 당사국 총회에서 기금 설립이 승인됐다. 기금규모 목표액은 국제통화기금(IMF)의 8천 450억달러에 버금가는 8천억달러(904조원)로, 세계은행 및 아시아개발은행(ADB)과 대등한 수준이다.

선진국은 2010~2012년 300억달러의 긴급재원을 지원하고, 2020년까지 연간 1000억달러의 재원을 조성하기로 했다. 만만치 않은 규모인 만큼 재원 조성을 둘러싼 갈등도 예상된다. 2020년까지 연간 1000억달러라는 목표를 놓고 개도국은 ‘매년 1000억달러’가 필요하다고 주장하는 반면, 선진국은 ‘2020년부터 최소 1000억달러’라고 맞서고 있다.

유럽 재정위기와 글로벌 경기침체로 선진국들의 부담 여력이 크지 않다는 점도 문제다. 2012년 10월 20일 대한민국은 독익과 스위스와의 경합을 제치고 인천광역시에 녹색기후기금 사무국을 유치하는 데 성공했다. 사무국에는 8천명 이상의 유엔 직원이 상주하는 데다 연간 120회 정도 국제회의가 열려 파급 효과가 막대하다.

  • 노란우산

    소기업과 소상공인이 매월 일정액을 적립하여 폐업, 질병, 사망, 퇴임, 노령시 생활안정과 ...

  • 나비효과[butterfly effect]

    베이징에 사는 작은 나비 날갯짓이 상승 작용을 일으켜 미국에서 폭풍우를 일으킬 수도 있다는...

  • 네트워크 외부성[network externality]

    특정 제품을 사용하는 소비자가 많아질수록 해당 상품의 가치가 더욱 높아지는 현상. 네트워크...

  • 노이즈캔슬링 헤드폰[noise-cancelling headphone]

    주변 소음 차단하고, 듣고 싶은 음악은 잘 들리게 제작한 헤드폰. 노이즈캔슬링은 인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