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G 유로

[Greece+Euro]

그리스가 유로동맹에서 탈퇴하지 않고 그리스만의 통화를 가지는 소위 2중 통화체제를 말한다. 즉, 유로화가 부족한 그리스가 자체적으로 향후 유로화 수입이 생길 경우 우선적으로 유로화로 변제하겠다는 약속을 하고 이를 근거로 발행하는 어음인 셈이다. 도이치뱅크(Deutsche Bank)가 제안한 내용으로 G유로는 외형상으로 그리스를 유로존에 잔존시키면서 독자적인 경제운용권을 주는 방식이다. 그리스는 유로존의 경제수렴조건에 얽매이지 않으면서 위기를 풀어갈 수 있고, 독일과 프랑스 등은 구제금융 부담을 덜 수 있는 ‘윈윈 방식’으로 ‘그렉시트’보다 현실적인 방안이다. 그리스 처리방안으로 ‘G 유로’가 선택된다면 포르투갈 등과 같은 경제여건이 나쁜 회원국들(bad apples)도 이 방식을 따라갈 수 있다.

  • G22

    G7과 우리나라, 아르헨티나, 호주, 브라질, 중국, 홍콩, 인도, 말레이시아, 멕시코, ...

  • G7 프로젝트

    2000년 과학기술 선진 7개국 수준으로의 진입을 뒷받침할 11개 핵심원천 기술개발사업으로...

  • GBK[global brokerage]

    국내종목투자 즉 BK(brokerage)에서 벗어나 세계 기업을 대상으로 직정 종목에 투자...

  • GWP[Great Work Place]

    일하기 좋은 기업을 말한다. GWP는 조직 내 신뢰가 높고, 업무에 대한 자부심이 강하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