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본질가치

 

특정 기업의 현재 가치를 합리적으로 평가한 금액으로 투자자들이 주식을 매수하기 전에 기업의 실제 가치를 파악하는 데 중요한 기준으로 활용된다.

자산가치에 40%, 수익가치에 60%의 가중치를 두고 구한다. 주로 기업을 공개하면서 공모가를 산정할 때 이용한다.

주식시장 등록예정기업의 공모가격 예측은 ''본질가치''의 산출로부터 시작된다. 코스닥 등록때 공모가는 본질가치를 토대로 수요예측을 통해 결정되기 때문이다. 본질가치란 ''지금 존재하는 가치''와 ''미래 성장성과 수익성 등의 가능성을 현재화한 가치''를 4대6 정도로 가중평균해 그 주식의 값어치를 산출한 것이다. 본질가치는 유가증권 인수업무에 관한 규칙에서 규정된 산식에 의해 계산된다. 이 규정에 따르면 본질가치는 자산가치와 수익가치를 각각 4대6의 비율로 합산해서 산출된다. 여기서 자산가치란 주당순자산가액을 의미한다. 다시 말해 기업이 가지고 있는 재산을 모두 팔았을 경우 각 주주들에게 돌아갈 수 있는 돈을 말한다. 수익가치는 회사의 장래수익력을 현재시점으로 가치화한 가액을 의미한다.

장래수익력은 향후 2개 사업연도의 경상이익을 추정해 계산하게 된다. 만약 자산가치가 1천원, 수익가치가 2천원인 회사의 본질가치를 계산해 보면 1천6백원(1천?0.4+2천?0.6)이 되는 것이다. 코스닥등록을 준비하는 기업 입장에서는 당연히 본질가치를 주간사 증권회사가 높이 평가해 주길 기대하게 마련이다. 본질가치는 수익가치에 좌우된다. 본질가치 산식을 보면 수익가치비중(60%)이 자산가치(40%)에 비해 높다. 또 자산가치는 객관적인 수치를 토대로 산출되므로 분석자의 주관이 개입될 여지가 없다. 반면 수익가치는 향후 2개년 경상이익 추정치에 달려있기 때문에 분석하는 사람이나 기관에 따라 천차만별일 수 있다. 수익가치 산정의 핵심은 향후 2개년 경상이익의 추정이다.

결국 코스닥 등록예정기업은 본질가치를 높이기 위해선 향후 2개년 추정이익을 높게 인정받아야만 한다는 얘기가 된다. 그러기 위해서는 최근 2~3년간의 추세가 중요하다. 이런 이유로 직전연도 및 최근의 분기실적을 좋게 만든후 코스닥 등록을 추진하는 기업들이 많고 ''실적 부풀리기''등의 논란도 여기서 나온다. 본질가치를 이해할 때 유념해야 할 것은 다른 것은 변화가 없어도 금리가 달라지면 해당기업의 본질가치가 변동된다는 사실이다.

수익가치를 계산할 때 장래수익력을 현재가치화하기 위해선 자본환원율을 적용하게 되는데 이때 적용하는 자본환원율은 금리수준에 따라 변동된다. 금리변동이 심한 경우 본질가치는 산출하는 시점에 따라 큰 차이가 생기게 돼 투자자들의 혼란을 가져올 수 있다.

  • 비소[arsenic]

    금속광택이 나는 결정성의 비금속 원소로서 화합물은 독성이 있다. 회색, 황색, 흑색의 세 ...

  • 바이플레이션[biflation]

    인플레이션(Inflation)과 디플레이션(Deflation)이 동시에 일어나는 경제적인 ...

  • 바이백 방식[buy-back system]

    돈이 별로 없는 나라에 기계류 등을 파는데 주로 사용하는 방식이다. 예를 들어, A...

  • 빅스텝[big step, jumbo-size rate rises]

    어학적으로는 "큰 발전" 혹은 "큰 도약"을 뜻하는 말이나 경제 분야에서는 금리를 한 번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