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그린스펀효과

[The Greenspan Effect]

1987년부터 2006년까지 미국 연방준비제도이사회(FRB) 의장으로 재임했던 앨런 그린스펀이 금융시장에 가지고 있는 영향력을 말한다. 구체적으로는 그의 금융시장에 대한 발언이 금리변경 등 통화정책 변경과는 무관하게 실제 정책적 효과를 갖는 것을 말한다. 그는 87년 8월 뉴욕 증시의 주가가 폭락해 금융위기의 조짐을 보이자 "미 연방준비은행(중앙은행)은 필요한 모든 유동성을 공급할 준비가 돼 있다"는 발언으로 시장을 안정시켰고 96년 정보기술(IT) 주식의 거품으로 주식시장이 과열양상을 보였을 때는 유명한 "비이성적 과열(irrational exuberance)"이란 경고로 무분별한 투자에 제동을 걸었다.

  • 개인정보보호지수

    방송통신위원회와 한국정보보호진흥원이 개인정보관리에 대한 내·외부적 상시점검 체계를 마련하는...

  • 기본자기자본비율

    자기자본을 위험자산으로 나눈 것이 국제결제은행(BIS)기준 자기자본비율이다. 이때 자기자본...

  • 검은 수요일

    1992년 소로스의 퀀텀 펀드가 파운드의 가치가 독일의 마르크에 비해 과대 평가 되어 있다...

  • 국제해양기구[International Maritime Organization, IMO]

    배의 선로, 항만 시설, 교통 규제의 국제적인 통일, 국제 해운의 안전과 자유통상을 위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