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랜 케이블

 

인터넷 데이터와 전력을 모두 주고받을 수 있는 전선이다.

전력 케이블과 데이터 케이블을 따로 배선할 필요가 없어 효율적이다.

그러나 케이블 길이가 100m를 넘으면 데이터 전송 효율이 떨어진다는 문제가 있었다.

전송 효율이 떨어지면 속도가 느려지고 데이터 손실이 난다.

2020년 7월 21일 LS전선은 데이터와 전력을 200m까지 동시에 보낼 수 있는 랜(LAN) 케이블 ‘심플와이드’를 출시했다고 발표했다. 기존 랜 케이블 전송 거리의 한계(100m)를 두 배로 늘린 제품이다. 세계적으로 이 한계를 뛰어넘은 기업은 LS전선이 미국에 이어 두 번째다.

심플와이드는 기존 랜 케이블에 비해 배선시공할 때 드는 비용이 절감되고, 공간효율은 높아진 게 특징이다. 기존에는 랜 케이블 100m마다 전선을 허브 등 접속 장비로 이어붙여야 했다. 심플와이드는 별도의 접속자재 및 전원케이블 등이 필요 없어 배선구조가 복잡하지 않고, 천장 틈새처럼 좁은 공간도 활용할 수 있다. LS전선 관계자는 “전원, 접속 기기 등과 장치가 덜 들어 공사 비용을 50% 이상 절감할 수 있다”며 “초당 1기가바이트의 데이터를 보낼 수 있어 인공지능(AI) 폐쇄회로TV(CCTV) 등 대용량 데이터 송·수신이 필요한 장비에도 적합하다”고 설명했다.

  • 리디노미네이션 해외사례

    2005년 들어 리디노미네이션을 추진한 국가들의 성패 여부는 극명히 엇갈렸다. 새로운 화폐...

  • 루카스 함정[The Lucas Critique]

    1995년 ''합리적 기대가설(rational expectations)''로 노벨경제학상을...

  • 로드맵[road map]

    앞으로 개발, 판매될 제품의 성능 등을 미리 공개하는 것이다. 이같은 로드맵에는 지금과는 ...

  • 리쇼어링[reshoring]

    해외에 나가 있는 자국기업들을 각종 세제 혜택과 규제 완화 등을 통해 자국으로 불러들이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