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유류분 제도

 

유류분은 고인(피상속인)의 의사와 무관하게 상속인이 받을 수 있는 최소한의 유산 비율을 뜻한다. 즉 유언과 무관하게 분배되는 재산인 것이다.

유류분 제도는 상속자들이 일정 비율의 유산을 받을 수 있도록 의무화한 제도. 유언만으로 상속이 이뤄지면 특정인에게 유산이 몰려 나머지 가족의 생계가 어려울 수 있다는 우려에서 1979년 도입됐다. 유류(遺留)는 후세에 물려준다는 뜻이다.

2020년 3월 사망 시점 1년 이전에 금융회사가 운용하는 유언대용신탁에 맡긴 신탁자산은 유류분(遺留分) 적용 대상이 아니라는 법원 판결이 처음으로 나왔다. 즉, 신탁재산은 수탁자 명의로 소유권 이전등기가 되면 수탁자 소유가 되는 것으로 유류분 반환 대상이 아니라는 것이다.

  • 예방조치요구

    시세관여, 허수성호가 등 불건전매매를 하는 계좌에 대해 증권사가수탁거부 등의 필요한 조치를...

  • 액셀러레이터 조건부지분인수계약 투자

    액셀러레이터에게 조건부지분인수계약(SAFE)을 허용하는 투자방식. 조건부지분인수계약은 실리...

  • 유럽병

    서유럽 선진국들이 공통적으로 겪고 있는 사회적인 병폐를 통틀어 이르는 말. 저성장-고실업률...

  • 잊힐 권리[the right to be forgotten]

    인터넷 이용자가 페이스북, 트위터 등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나 포털 게시판 등에 올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