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KODEX200선물 인버스2X

 

주가 하락에 베팅하는 ETF의 일종으로 코스피200 선물지수(F-KOSPI200) 지수의 일별 수익률을 두배 역추종하는 상품.
코스피200선물지수가 하루 1%하락하면 이 ETF가 약 2%상승하는 구조다.
KOSPI200 지수 관련 파생상품 및 집합투자기구 등으로 포트폴리오를 구성하고, 필요에 따라 증권의 차입 등 기타 효율적인 방법을 활용한다.

이와 유사한 상품인 'KODEX인버스'와 'KODEX코스닥150선물인버스'역시 주가 하락에 베팅한다.
KODEX인버스는 코스피200지수와 반대 방향으로 가도록 설계됐고, KODEX코스닥150선물인버스 역시 코스닥150선물지수를 역추종한다.

레버리지·인버스 ETF는 설계 구조상 장기 투자엔 적합하지 않아 투자에 유의할 필요가 있다는 게 전문가들 조언이다. 기초자산에 해당하는 지수가 등락을 거듭해 제자리로 복귀해도 수익률은 오히려 떨어지는 구조 때문이다. 레버리지 ETF는 기초지수가 방향성을 갖고 오르거나 떨어질 때 투자하면 유리하다. 일반 ETF는 기초지수의 등락폭에 비례해 수익률이 결정되지만 레버리지 ETF는 등락폭의 두 배만큼 수익을 낼 수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기초지수가 횡보하거나 박스권에 빠질 땐 일반 ETF보다도 못한 성적을 낼 수 있다.

예를 들어 기초지수와 ETF 가격을 모두 100이라고 가정하자. 기초지수가 첫날 10% 오르고 둘째 날 10% 떨어지면 일반 ETF의 누적수익률은 -1%가 된다. 100→110→99 순으로 ETF 가격이 바뀌기 때문이다. 레버리지 ETF의 누적수익률은 -4%로 손실폭이 커진다. 20% 올랐다가 20% 떨어지면 100→120→96 순으로 ETF 가격이 바뀐다. ‘음의 복리효과’가 생기기 때문이다.

일반 ETF보다 수수료도 더 많이 내야 한다. 코스피200지수를 추종하는 ‘KODEX200’ 수수료는 연 0.15%지만 같은 지수를 추종하는 레버리지 ETF인 ‘KODEX 레버리지’ 수수료는 연 0.64%로 네 배 이상 높다. 선물 거래를 동반하기 때문에 관련 거래 비용 부담이 커지기 때문이다.


금융투자업계 관계자는 “레버리지 ETF가 기초지수 기간 수익률의 두 배가 아니라 일간 수익률의 두 배를 추종한다는 점에 주의해야 한다”며 “레버리지·인버스 상품은 주가가 오를 것이란 확신이 있는 기간에만 짧게 투자하는 전략을 짜는 것이 유리하다”고 조언했다.

관련어

  • KTOP30

    한국거래소가 삼성전자, 현대자동차, 아모레퍼시픽, 다음카카오, 현대중공업, 삼성물산 등 한...

  • KOREN[KOrea advanced REsearch Network]

    한국정보화진흥원에서 운영하고 있는 광대역, 고품질의 연구시험 전용 네트워크. 미래 네트워크...

  • K-CASH[Korea Cash]

    1998년 한국은행과 금융결제원 및 국내 전 은행이 참여하여 개발한 전자화폐. 예금주의 ...

  • K-시티[K-City]

    한국의 첫 자율주행차 실험 단지. 2018년 12월 10일 국토교통부가 자동차안전연구원 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