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CFD

[contract for difference]

개인이 주식을 보유하지 않고 진입가격과 청산 가격의 차액(매매 차익)만 현금으로 결제하는 장외파생계약.

일종의 총수익스와프(TRS) 거래다. TRS는 증권사가 차입(레버리지)을 일으켜 대출해 주고 매매에 따른 수익은 투자자가 가져가는 신종 파생상품이다. CFD를 활용하면 최소 10%의 증거금으로 매수·매도 주문을 낼 수 있어 10배까지 레버리지 활용이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다. 금융회사가 투자자를 대신해 주식을 사주기 때문에 양도세를 물지 않아도 되는 셈이다.
연말 대주주 양도세를 피하기 위한 고액 자산가들이 CFD를 선택하는 경우가 늘어나고 있다. 금융회사가 투자자를 대신해 주식을 사주기 때문에 양도세를 물지 않아도 되는 셈이다.

가령 삼성전자 보유 주식 가치가 연말 15억원 이상인 자산가가 이듬해 차익을 실현했다면 이익금의 20%대를 세금으로 내야 한다. 4억원 차익을 봤다면 양도세 1억1000만원가량이 부과된다. 이 같은 세금을 피하려면 연말 전에 보유 주식을 팔아 평가금액을 10억원 이하로 낮췄다가 이듬해에 다시 늘려야 한다. CFD에 돈을 넣어두면 연말 매도, 연초 매수 패턴을 반복할 필요가 없다. 삼성전자 주식은 CFD를 통해 증거금 20%가량이면 매수할 수 있다. 2억원을 투자하면 10억원 주식을 매수한 효과를 볼 수 있다. 한 증권사 관계자는 “일부 자산가는 연말 양도세 회피 매물이 쏟아지는 시기를 피하기 위해 미리 주식 보유액을 10억원 이하로 줄이고 CFD를 매수하는 방식으로 특정 주식에 대한 투자 규모를 유지한다”고 설명했다.

CFD는 교보증권이 2016년 국내 증권사 중 처음 서비스에 나선 이후 2019년 6월 DB금융투자와 키움증권이 가세했고 10월에는 하나금융투자도 서비스를 시작했다. 유안타증권도 2020년 상반기 CFD를 선보일 예정이다.

전문투자자에게만 허용

현재 CFD 거래는 전문투자자에만 허용돼 아직까지는 시장이 크지 않다. 그러나 2019년 11월 21일부터 자본시장법 시행령 개정안에 따라 전문투자자 자격 요건이 완화돼 거래량이 크게 늘어날 것이란 전망이다. 금융위원회는 금융투자상품 잔액이 5000만원 이상이고, 연소득 1억원(부부 합산 1억5000만원) 또는 순자산 5억원(거주주택 제외, 부부 합산 가능) 이상인 경우 전문투자자로 인정하기로 했다.





금융위원회는 금융투자상품 잔액이 5000만원 이상이고, 연소득 1억원(부부 합산 1억5000만원) 또는 순자산 5억원(거주주택 제외, 부부 합산 가능) 이상인 경우 전문투자자로 인정하기로 했다. 이 기준을 적용하면 전문투자자 수는 1950명(지난해 말 기준)에서 15만~17만 명으로 늘어날 것으로 금융위는 분석했다. 송정덕 키움증권 리테일파생팀 팀장은 “CFD를 이용하기 위해 전문투자자 등록을 문의하는 사례가 늘었다”고 말했다.

  • CVO[Commercial Vehicle Operation System]

    화물차 운행을 최적화하고 관리를 효율화하기 위한 시스템으로 지능형교통시스템(ITS)의 일환...

  • CTR[click-through rate]

    온라인 광고의 효과를 측정하는 기법 중의 하나. 배너광고가 노출된 횟수(Impression...

  • CTF[Charge Trap Flash]

    타노스라는 신물질을 이용해 전하를 도체가 아닌 부도체에 저장시켜 플로팅게이트를 없애는 기술...

  • CRB지수[CRB Index]

    국제 원자재 및 선물 조사회사인 CRB(Commodity Research Bureau)사가...